[N현장] "'좋니'처럼 잘되길"…'발라드 맛집' 차린 박재정의 각오(종합)
연예 2019/07/01 15:33 입력

100%x200

미스틱스토리 © 뉴스1

100%x200

미스틱스토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박재정이 정통 발라드로 돌아온다.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슈피겐홀에서는 가수 박재정 미니 2집 '노랫말'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재정이 직접 참석해 취재진과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재정은 1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노랫말'을 발매한다. '노랫말'은 총 일곱 트랙으로 꾸며진 발라드 앨범으로, 정통 발라드부터 발라드풍 보사노바까지 다양한 발라드 감성을 노래하는 박재정의 한층 성장한 표현력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5년 만에 발매되는 새 미니앨범이라 더 의미 있다.

박재정은 "미니 앨범을 발매하는 건 5년 만이라 설렌다. 오래 걸린 거 같으면서 그간 활동했던 기억이 난다. 기쁜 마음으로 시작하려고 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은 싱글로 여러 곡을 냈다. 윤종신과 발라드를 하면서 감성이 다듬어졌다는 걸 많이 느끼고 배웠다. 더 많은 사람에게 노래를 들려주고 싶었는데, 힘 있게 하려면 앨범을 내야겠다는 생각에 1년 전부터 앨범을 준비를 했다. 발라드라는 느낌을 주고 싶어서 앨범 이름을 '노랫말'로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김현철, 이규호, 정동환, 김이나, 최성일, 권영찬 등 섬세한 멜로디와 감정선을 이야기하는 최고의 작곡가, 작사가들이 참여해 웰메이드 음반을 완성했다. 타이틀곡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을 포함해 'Serenade'(세레나데), '오드리', '러브레터', '받아줄 수 없는 마음', '너의 마지막이고 싶다', '사랑한 만큼' 등 7곡이 수록돼 있다. 특히 이번에는 윤종신이 참여하지 않은 점이 눈에 띈다. 이에 박재정은 "윤종신이 여러 경험을 쌓아보라며 다른 분들과 작업을 해보라고 해주셨다. 그런 제안이 감사했다. 덕분에 외부 분들과 작업을 하면서 무한한 경험을 했다. 노래를 들은 윤종신이 목소리가 무르익었고 가사도 좋다고 칭찬을 해주시더라"라고 했다.

신곡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은 '선물', '동화' 등 아름다운 선율의 발라드 넘버를 히트시킨 멜로망스 정동환의 곡으로, 헤어진 연인과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고 싶은 후회를 담은 김이나의 가슴 아픈 노랫말과 박재정의 역대급 애절한 목소리가 더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박재정은 "이번에 멜로망스 정동환의 곡을 받고 싶어서 직접 연락을 드렸더니 작업실로 초대해주셨다. 노래 2개를 들려주셨는데 너무 좋아서 앨범에 수록하고 싶더라. 작사는 내가 하다가 김이나 작사가님께 부탁을 드렸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특히 박재정은 "1년 동안 고민을 많이 해 앨범을 준비했다"며 "고민이 끝난 거 같아 뿌듯하다. 앨범이 발라드로 채워졌지만 그 안에서도 느낌이 다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이 노래방 애창곡이 되는 게 목표"라며 "'좋니'처럼 잘되기를 기원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박재정 미니 2집 '노랫말'은 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