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서울메이트3' 붐 "집 공개 떨려…배려의 아이콘 거듭나고파"
연예 2019/07/01 11:52 입력

100%x200

방송인 붐이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3' 제작 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7.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방송인 붐이 '서울메이트3'를 통해 '배려의 아이콘'에 등극하고 싶다고 말했다.

붐은 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서울메이트3' 제작발표회에서 "누군가가 제 집에 등장하는 것만으로도 긴장 떨림이 있는 것 같다. 제가 쉬었던 공간이고 누군가와 함께 생활하는 것에 대해 약간 긴장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행복하게 지낸 공간에서 다른 사람과 서로 행복 느끼고 즐거움을 느끼는 것, 또 다른 사람이 웃음으로 행복해하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오히려 좋더라"며 "촬영 내내 저의 배려의 모습을 보시지 않을까 한다. 배려의 아이콘으로 거듭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서울메이트3'는 대한민국 셀럽들이 호스트로 출연, 직접 외국인 여행객들을 메이트로 자신의 집에서 맞이하고 함께 머물며 즐기면서 추억을 쌓는 '동거동락(同居同樂)' 프로그램이다. 이번 시즌에는 이규한, 유라, 오상진·김소영 부부, 붐이 호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오후 8시10분 첫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