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시간"…윤은혜·김수로·한승연 등 U-20 준우승 축하(종합)
연예 2019/06/16 10:13 입력

100%x200

윤은혜, 김수로, 한승연, 한상진, 김소혜(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윤은혜부터 배성재 SBS 아나운서,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김소혜, 한상진, 김수로 등이 2019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축하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하며 준우승을 거뒀다.

이에 16일 윤은혜는 자신의 SNS에 "정말 꿈같은 U-20 월드컵이 끝났습니다! 끝까지 싸워 준 우리 선수들 한 선수 한 선수마다 격려와 박수를 보냅니다. 더 멋질 다음을 기대합니다"라고 올렸다. 이어 이강인 선수의 골든볼 수상 모습과 함께 "골든볼! 자랑스럽습니다!"라며 축하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감사합니다 #이런대회를중계하게해줘서"라는 글과 함께 '2019 FIFA U-20 월드컵 대한민국 준우승' 문구가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이를 축하했다.

김수로도 "덕분에 너무나 행복한 시간들을 보냈다. 너무나 이미 대단한거다. 준우승 너무나 축하한다. 대한민국 축구 파이팅. 만세 만만세 대한민국 축구는 이미 최고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김소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U-20 월드컵 준우승! 모두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행복한시간#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축구복을 입고 거리 응원을 한 모습을 공개했다.

한상진은 "#u20worldcup #준우승 #괜찮아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대단한대한민국청년들. 내 생애 월드컵 결승을 보게 될 줄이야. 진짜 고마워요. 살아서 또 볼 수 있을까. 무언가 버킷리스트가 이뤄진 느낌. 세상이 변화하는 게 아니고 변화하니까 세상이라는 말 실감. 기적 같은 일들이 일어나네요. 꿈은 꾸는 자의 몫이라는데, 나에게도 기적과 꿈도 이뤄지기를. 근데 아쉽지만 분명 잘한 거임. 이강인 진짜 대단한 선수. 내 마음속에는 선수단 모두가 영웅이고 골든볼 플레이어. 우승한 우크라이나도 축하! 근데 우리 선수들 진짜 축하합니다!"라며 "#안정환 그는 진짜다!"라고 덧붙이며 준우승을 축하했다.

카라 출신 한승연은 SNS에 태극기 사진과 함께 "준우승!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잘 컸습니다! 고마워요! 와 U-20 #KOREA FINISH SECOND! PROUD OF YOU GUYS DON'T CRY"라고 올렸다.

강예원도 "대한민국축구는 미래가 밝으니까요.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대한민국축구역사#미래가밝아요"라고 응원하며 축구 중계 화면을 찍어 올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