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③ '미스트롯' 최종 5인 "한류 원해…트로트계 BTS 되고파"
연예 2019/05/16 08:00 입력

100%x200

미스트롯' 김나희 홍자 정미애 정다경 송가인(왼쪽부터)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미스트롯'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김나희(왼쪽부터)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미스트롯' 김나희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미스트롯' 정다경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미스트롯' 송가인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미스트롯' 김나희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미스트롯' 홍자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방송계 이변이 일어났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은 종편 출범 이후 역대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지난 2월 시작해 이달 초 종영한 '미스트롯'은 회를 거듭할 수록 시청률을 큰 폭으로 상승시키며 중년들의 '프로듀스101'이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미스트롯'은 트로트 스타를 꿈꾸는 현역, 주부, 걸그룹, 학생들에 이르기까지 각계 각층의 도전자들이 몰렸다. 이들의 절절하고 간절한 꿈과 구성진 노래 가락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중년들의 빠른 귀가를 부추길만큼 붐을 일으켰다.

'미스트롯' 경연 결과 1위는 송가인, 2위는 정미애, 3위는 홍자의 품에 안겼다. 무명의 설움을 안고 활동하던 이들은 '미스트롯'을 계기로 인지도가 큰 폭으로 상승, 아이돌급 인기를 끌고 있다. 방송이 끝난 후 '미스트롯' 전국 콘서트 및 개별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최종 3인과 4위를 차지한 정다경, 5위의 김나희를 지난 15일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N인터뷰]②에 이어>

-대선배들의 응원도 있었다고 들었는데.

▶(김나희) 노래 연습하다가 추가열 선배를 만났는데 정말 만나고 싶었다고 말해주셨다. 내 노래에 감동을 받았다고 해주셨고, 개그우먼이라서 더 놀란 점이 있다고 하셨다.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주셔서 힘이 됐다.

▶(정미애) 저는 100인 오디션 끝나고 나서 정미송 작곡가님이 연락이 와서, 선생님이 좋아하는 느낌의 노래를 불렀던 것 같다. 곡을 여러개 보내주셨다. 너무 감사하고 영광이었다.

▶(송가인) 결승 며칠 앞두고 '가요무대'가 잡혀있어서 설운도 진도 김연자 유지나 선배 등 너무 대선배들 계시더라. 인사를 하는 선생님들마다 나를 알아보시고 응원해주셨다. 최진희 선배가 저보고 손짓을 해서 오라고 해서 갔더니 따뜻한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정말 감동했다.

▶(정다경) 만나서 들은건 아닌데 김건모 선배가 내가 제일 눈에 띈다고 말해주셨다더라. 잘될 것 같다는 말씀을 해주셨다고 해서 정말 감사했다. 홍진영 선배는 무대에서 신나게 하면 좋은 반응있을 거라고 응원해주셨다.

-'미스트롯'으로 인해서 트로트가 새 전성기를 맞았다고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책임감을 느끼는게 있는지.

▶(송가인) 아무래도 이번 프로그램으로 인해서 트로트 시장이 활성화됐는데 행사가 많아지고 잘되다 보니까 이 잘된 것이 꾸준히 이어갔으면 좋겠다. 해외도 진출하고 그랬으면 좋겠다.

▶(정미애) 반짝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관심과 사랑이 계속 유지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김나희) 트로트도 한류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미국 친구들도 많이 본다고 연락 받았다. 해외에도 진출하고 싶은 생긱이 든다. 트로트계의 BTS가 되고 싶다. 우리가 열심히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송가인) 우리를 보고 후배들도 꿈을 많이 키울 것 같다. 실망이 되지 않게 꾸준하게 이끌어나갔으면 하는 마음이 든다.

-목표가 있다면.

▶(김나희) 내 이름으로 된 앨범을 내고 싶다.

▶(홍자) 저는 신선한 감성 트롯으로 새로운 길을 개척을 하면서 음원 강자로 두각을 내고 싶다.(웃음)

▶(정다경) 트로트만이 아니라 다른 것을 많이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싶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