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호구의 연애' 출연자, 실제 여친無 "진심으로 촬영"
연예 2019/03/14 16:12 입력

100%x200

© 뉴스1 MBC '호구의 연애'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호구의 연애' 출연자가 모두 여자친구가 없다면서 진정성을 강조했다.

MBC 새 예능 프로그램 '호구(호감 구혼자)의 연애'의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렸다. MC 성시경, 유인영과 출연자 박성광, 양세찬, 동우, 김민규, 웹콘텐츠를 제작하는 윤형빈, 감스트가 참석했다.

이날 출연자들은 모두 여자친구가 없다면서 프로그램에 임하는 생각을 밝혔다. 박성광은 "솔직히 방송인데 설렘이 생길까 싶었는데 설렘, 서운함, 질투심도 생기더라. 내가 이 프로그램에 푹 빠져있다는 걸 알았다"라고 했다.

양세찬은 "어느 순간 웃음에 대한 생각을 잃어버리고 나의 다른 매력을 보여줘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촬영을 하다 보니 보는 시청자들이 어떻게 느끼는지 모르겠지만 웃음과 설렘을 진정성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동우는 "어릴 때부터 결혼을 일찍 하고 싶었다. 이 프로그램에서 어떻게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작했다"면서 "처음에는 아무런 생각이 없다가 같이 생활을 하다 보니 오묘한 감정들이 생기더라. 사람의 마음은 머리가 시키는 것은 아니지 않나. 그렇게 되더라"고 했다.

아이돌 출연자로서 팬들의 우려가 없냐는 물음에는 "팬사인회나 팬미팅을 하면 부부가 오거나 남자친구와 오는 팬도 있다. 와서 '좋은 사람 만났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면서 "회사 대표님도 사람 일은 모르니까 많은 걸 경험해보라고 하더라. 그런 경험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팬들은 사랑에 빠질까봐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방송 나와서 실수할까봐 걱정하는 것 같다. 다른 걱정은 안 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김민규는 "내가 진정성있게 임하고 있나? 라는 생각을 안 할 정도로 진심으로 임하고 있다. 설레고 화도 나고 스스로에게 실망할 때도 있다. 내가 이걸 몰입해서 임하고 있구나를 알게 됐다. 그만큼 시청자도 느끼시겠지만 이 프로그램을 대하고 있다"고 했다.

'호구의 연애'는 허경환, 박성광, 양세찬, 동우, 김민규 다섯 명의 호감 구혼자들과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지원자들이 함께 떠나는 리얼 여행 로맨스 버라이어티다. 호감 구혼자들의 리얼한 여행 과정과 미묘한 심리변화를 지켜보며 이들의 새로운 매력을 파헤쳐 줄 MC로 성시경과 유인영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첫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