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호구의 연애' 양세찬 "실제 설레면서 촬영중, 미쳐가더라"
연예 2019/03/14 15:42 입력

100%x200

© 뉴스1 MBC '호구의 연애'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양세찬, 박성광이 실제로 설레는 마음으로 '호구의 연애'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MBC 새 예능 프로그램 '호구(호감 구혼자)의 연애'의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렸다. MC 성시경, 유인영과 출연자 박성광, 양세찬, 동우, 김민규, 웹콘텐츠를 제작하는 윤형빈, 감스트가 참석했다.

노시용PD는 "일요일 밤에 방송이 된다. 월요일 출근을 앞두고 있거나 주말을 끝내는 것이 아쉬운 분들에게 즐겁고 설레는 시간을 드리고 싶어서 기획했다"면서 "초반에 1박2일의 한 편의 여행이니 한 번 봐주시고 즐겨달라"고 말했다.

노승욱PD는 "우리 프로그램의 또 하나의 강점은 남성 출연자의 멋진 요소도 있지만 자기 전에 '이불킥'을 하게 만드는 누구나 경험해봤을 순간도 나온다"면서 "남성 시청자들에게도 소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라고 했다.

박성광은 "멤버들이 너무 좋아서 출연을 결정했는데,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설렐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면서 "너무 설레는 마음인데 PD님이 말한 '이불킥'의 주인공이 나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일단 멤버 조합이 너무 신선하고 그 안에서 연애 프로그램이지만 재미 요소가 많이 있다"면서 "처음에는 다들 '그렇게 안 설렐 것 같다'고 했는데 점점 미쳐가고 있더라. 홀리듯이 사람이 이상해진다"고 했다. 이어 "나 혼자 이상한 행동을 하게 되고 나의 모습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동우는 "10년동안 활동했는데 나의 가장 편안한 모습을 이 프로그램에서 봤다"면서 "연애에 대해 생각을 못 해봤는데 이번에 많이 생각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또 우리 회사에서 이런 데이트 프로그램에 내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이런 프로그램에 나올 수 있다는 것, 데이트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가장 설렜다"고 덧붙였다.

'호구의 연애'는 허경환, 박성광, 양세찬, 동우, 김민규 다섯 명의 호감 구혼자들과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고 싶은 지원자들이 함께 떠나는 리얼 여행 로맨스 버라이어티다. 호감 구혼자들의 리얼한 여행 과정과 미묘한 심리변화를 지켜보며 이들의 새로운 매력을 파헤쳐 줄 MC로 성시경과 유인영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첫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