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1박2일', 14.1% 동시간대 1위…김준호·김종민·이용진 맹활약
연예 2019/03/04 08:19 입력

100%x200

KBS 2TV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1박 2일'이 미래와 과거로의 시간 여행을 통해 포복절도 웃음을 안겼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시청률은 14.1%의 전국 일일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일요일 예능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윤동구 정준영 인턴 이용진이 전남 고흥으로 향해 '타임머신 타고, 고흥!' 첫 번째 이야기를 시작했다. 특히 고흥은 사적 제519호 운대리 가마터, 사적 제506호 송광사 등이 남아있는 역사의 시초이자 나로호에 이어 누리호 발사를 앞두고 있는 우주를 품은 도시. 과거, 현재, 미래가 공존하는 고흥에서 펼쳐진 시간 여행은 매 순간 예측과 컨트롤이 불가한 반전의 연속으로 웃음을 터트렸다.

멤버들은 이날 나로우주센터를 방문해 나로호 발사에 관한 정보, 우주 생활 등 색다른 우주 체험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호피 쫄쫄이 의상으로 갈아입은 채 원시시대로 타임머신을 타고 간 멤버들의 원시인 변신 모습이 파안대소를 불러일으킨 가운데 이 날 가장 큰 복병은 조개 화패 모으기였다. 원시인이 된 멤버들은 매 복불복마다 현재의 화폐와도 같은 조개를 획득해야 했던 것. 이에 초성 게임, 원시인 쿵쿵따, 고흥 시민들과 함께 한 원시인 스피드 게임 등 화패 모으기 프로젝트에 돌입한 멤버들의 모습과 조개 화패가 쏘아 올린 예상치 못한 반전이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김준호, 김종민, 인턴 이용진이 '배꼽 스틸 트리오'로 맹활약했다. 화패 위조에서 코난급 추리력까지 시종일관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들썩거리게 만든 것. 이 날 김준호는 고인돌 매점 근처 해변에 있는 조개들을 주워 위조 화패를 만들고 훔친 바나나로 사설 불법 매점을 운영하는 등 그의 남다른 영업력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김준호를 의심의 눈초리로 보던 제작진이 그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지만 여전히 매점에서는 위조 화패가 끝없이 발견된 가운데 끝내 데프콘이 김준호를 잇는 범인으로 의심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종민은 '외계인을 찾아라' 게임에서 자신 빼고 모두가 외계인이라는 '모두까기 신바(신나는 바보)'로 변신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서로를 향한 끝없는 의심 속 번뜩이는 눈치로 김종민의 어그로가 매 순간 심장 쫄깃한 재미를 배가시켰다. 더불어 게임신(神)이 강림한 듯한 이용진의 센스가 제대로 빛을 발했다. 모두가 외계인 정체를 놓고 갑론을박하는 사이 상황을 지켜보던 이용진은 "내가 외계인이면 15년 개그 이생을 걸게요"라는 당찬 포부와 함께 "한 명은 100% 태현이 형이고 룰을 모르는 척 하는 것 같다"며 남다른 촉을 발휘, '진짜 외계인' 차태현을 깜짝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