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더뱅커' 김상중·채시라·유동근, 시청률 대박 기원 고사현장 공개
연예 2019/02/27 09:40 입력

100%x200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더 뱅커’의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드라마의 대박과 무사고를 기원하는 고사를 지냈다. 이재진 감독의 선창으로 힘차게 파이팅을 외치며 웃음 넘치는 팀워크를 과시한 ‘더 뱅커’ 군단의 고사 현장이 스틸로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 연출 이재진) 측은 27일 ‘더 뱅커’ 배우와 전 스태프가 총출동한 고사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일본의 인기 만화 ‘감사역 노자키’(원제 監査役野崎修平 / (C)Ryoka Shu,Shigeru Noda / SHUEISHA)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돈과 권력이 모이는 거대 은행의 부정부패와 부조리에 맞서 정의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 금융 오피스 드라마다.

지난 1월19일 용인 세트장에서 ‘더 뱅커’의 고사가 진행됐다. 이재진 감독을 비롯한 스태프들과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김병기 고인범 남명렬 최양락 오승은 등 전 배우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추운 날씨에도 밝은 에너지를 갖고 한 자리에 모인 배우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훈훈한 현장을 만들었다. 먼저 연출은 맡은 이재진 감독을 시작으로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등 드라마의 주역들이 차례로 무사 촬영과 시청률 대박을 기원했다.

특히 이재진 감독은 “’더 뱅커’에 참여하는 모든 스태프, 배우분들이 드라마가 끝난 다음에 ‘내가 정말 좋은 드라마를 했구나’ 그런 마음을 갖고 끝냈으면 좋겠다”며 드라마 끝날 때까지 즐겁고 편안한 현장을 만들 것을 다짐했다.

또한 “드라마를 보는 시청자분들께서 드라마 홍수 시대에 ‘볼만한 드라마를 봤다. 이 드라마가 우리에게 무거운 듯 가벼운 듯 메시지를 남겨줬구나’를 느끼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김상중은 “빵카(?)에 들어갈 일 없이 ‘더 뱅커’로서 아무 탈 없이 즐기면서 촬영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재치 넘치는 아재개그로 현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채시라는 “같은 마음으로 우리 드라마가 무사히 좋은 반응, 좋은 드라마로 기록될 수 있길”이라며 기원의 말을 전했다.

유동근은 “이번 작품이 저한테는 중요한 경험이 되는 작품”이라면서 “김상중, 채시라, 더 없이 믿음이 가고요. 재미있게 진실되게 작품에 임하겠다”며 든든한 지지와 믿음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이재진 감독이 “무재해! 즐거운 현장! 기억나는 드라마!”라며 응원의 말을 선창하자, 배우들과 스태프 모두 뜨거운 열정을 담아 힘찬 파이팅을 외치며 팀워크를 다졌다.

‘더 뱅커’ 측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드라마가 끝날 때까지 안전하고 즐겁게 촬영을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청자분들께 좋은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니 기대와 관심으로 첫 방송을 기다려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3월 방송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