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시청률] '불타는 청춘' 새 친구 조하나 합류…최고 9.6% 기록
연예 2019/02/20 08:32 입력

100%x200

SBS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 조하나가 뜨거운 화제에 올랐다.

2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은 7.1%, 8.4%의 전국 일일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폭설이 내린 전남 강진에 새하얀 눈처럼 반갑게 등장해 9.6%라는 최고 시청률을 끌어낸 새 친구는 배우 조하나였다. '불청'의 새 친구로 17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조하나의 합류에 최성국, 김광규는 물론 청춘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조하나는 최장수 농촌드라마 '전원일기'에서 금동이 아내로 4년간 출연하다가 2002년 연기를 중단하고 전공인 무용에 매진,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이자 현재 무용학과 교수로 활동해왔다.

조하나를 마중 나간 김광규는 처음에는 얼굴을 기억을 못 하다가 그녀가 '전원일기' 때 사진을 보여주자 "심은하랑 닮았다" "예전 얼굴 그대로이다"며 동안미모를 극찬했다. 이에 강문영은 "불청에 쓸만한 남자 많다" "광규 피부가 좋지 않냐?" "광규 어릴 때 더 잘생겼었다"며 중매 본능을 발동시키기도 했다.

새 친구의 조하나 등장에 미소가 끊이지 않은 또 한 사람은 최성국이었다. 그는 김광규를 호출해 그녀의 나이와 결혼 여부에 폭발적인 관심을 보였다. 올해 48세인 조하나는 과거 KBS 기수 탤런트로 이병헌, 김정균, 김정란, 손현주, 김호진과 동기라고 했다. 막내 최민용은 최성국을 바라보며 "대신 물어보는 게 누군가 편할 것 같다"며 "남자친구가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조하나는 "없다"고 답하며, 조심스럽게 이상형은 "성품이 좋은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에 최성국은 "그럼 전 아니다"며 부끄러움에 셀프디스를 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마지막 연애에 대한 질문에는 "2년 전"이었다며, 최성국이 요즘은 "연애를 하고 싶다가도 귀찮은 마음이 크다"고 하자, "저도 데이트하는 것에 막 열정적이진 않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김혜림은 "그러니까 우리가 이러고 있는 거야"라고 냉철한 자기반성 발언으로 모두를 공감케 했다. 이에 강문영은 "사랑도 부지런해야 하는 것"이라는 어록을 남겼다.

한편 '불청'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