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조들호2' 측 "극 흐름상 하차" vs 이미도·조달환 측 "예정된 일 아냐"(종합)
연예 2019/02/14 10:29 입력

100%x200

조달환(왼쪽)과 이미도©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미도와 조달환이 '조들호2'에서 하차한 가운데, 배우와 드라마 양측이 상반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14일 배우 이미도와 조달환이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이하 '조들호2') 하차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대해 '조들호2' 측은 이날 뉴스1에 "이미도와 조달환이 하차하는 것이 맞다"며 "이야기 흐름상 자연스럽게 퇴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들호2'에 끝까지 등장하는 배우는 박신양, 고현정 둘 뿐이었다. 에피소드 위주로 이야기가 흘러가 배우들이 빠지거나 투입되는 부분이 있다. 배우들의 하차 이런 부분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미도와 조달환 측 입장은 달랐다. 두 사람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관계자는 같은 날 뉴스1에 "이미도와 조달환이 '조들호2'에서 하차한다"라면서도 "예정됐던 일은 아니다"라며 하차를 통보 받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방송사 측이 다시 입장을 전했다. KBS 측은 "조달환, 이미도 두 사람은 스토리상 중반부까지 등장할 예정"이라며 "에피소드 형식의 드라마인만큼 기획부터 주연배우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구성돼 왔고, 향후에도 이야기의 흐름상 새로운 인물이 투입되거나 퇴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들호2' 출연 배우의 하차를 둘러싸고 양측이 상반된 입장을 보이며 해당 사안은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한편 조달환과 이미도는 '조들호2'에서 각각 안동출과 오정자 역으로 등장, 극에 활력을 더하고 있었으나 20부까지만 출연한 뒤 극에서 하차하게 됐다. 지난 1월 7일 첫 방송된 '조들호2'는 현재 40부 가운데 16부까지 방영됐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