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테니스,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1그룹 잔류 확정
스포츠/레저 2019/02/09 11:23 입력

100%x200

여자 테니스대표팀이 국가대항전인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잔류에 성공했다. (대한테니스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한국 여자 테니스 대표팀이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잔류에 성공했다.

최영자 감독(수원시청)이 이끄는 여자 테니스대표팀은 8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페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조별리그 B조 3차전(2단식 1복식)에서 퍼시픽-오세아니아팀을 종합 전적 3-0으로 이기고 B조 2위를 차지, 1그룹 잔류를 확정했다.

첫 단식에 나선 장수정(세계 286위, 대구시청)은 한국 교포인 캐럴 영서 리(주니어랭킹 156위, 북마리아나제도)를 6-2, 6-1로 돌려세우고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열린 두 번째 단식에서도 한나래(200위, 인천시청)가 아비가일 테레아피사(342위, 파푸아뉴기니)를 6-1, 5-7, 6-3으로 이기며 복식 승부와 관계없이 지역 1그룹 잔류를 확정지었다.

이어 열린 복식에서는 단식에서 힘든 경기를 치른 한나래를 대신해 장수정이 김나리와 출전해 캐럴 영서 리, 스태피 카루더스(서사모아)조를 세트스코어 2-0(6-2, 6-3)으로 이기고 종합전적 3-0으로 완승했다.

최영자 감독은 "1그룹에 잔류하게 돼서 기쁘다. 첫 단식에서 장수정이 예상한 대로 잘 해주었고 두 번째 단식에서도 한나래가 고전했으나 끝까지 잘 마무리해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기쁨을 표했다.

첫 단식에서 승리를 거둔 장수정은 "1그룹 잔류를 위한 중요한 경기였는데 승리해서 기쁘다. 남은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고 두 번째 단식에서 힘든 경기를 펼친 한나래는 "중요한 경기에서 힘든 상대를 만나 고전했으나 다행히 잘 버텨서 승리할 수 있었다. 마지막 경기까지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