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박신양X고현정 최고" '조들호2' PD가 작품성 자신한 이유(종합)
연예 2019/01/07 15:10 입력

100%x200

KBS © News1

100%x200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박신양과 고현정이 뭉친 '조들호2'는 월화극 승기를 잡을 수 있을까.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여의도 CGV에서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이하 '조들호2') 제작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조들호2' 1회가 최초 공개됐으며, 한상우 PD가 참석해 취재진과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들호2'는 추악한 진실을 맞닥뜨린 조들호(박신양 분)가 인생 최대의 라이벌 이자경(고현정 분)을 만나 치열하게 맞서는 이야기다. 시즌 1에 등장한 동네변호사 조들호와 대척점에 선 악인 이자경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그렇다면 시즌 1과 시즌 2의 차이점은 뭘까. 한 PD는 "시즌 1에서 끌고 오는 부분이 있지만, 다른 드라마다. 시즌 1에서는 조들호가 매번 의뢰인을 대신해 화를 내고 분노하고 슬퍼하느라 '정의가 무엇인가'라는 문제를 놓쳤다면, 시즌 2에서는 이 문제를 대놓고 드러낸다. 조들호가 윤리적 딜레마에 빠지는 것으로 시즌 2가 시작된다. 법조계, 대한민국 전체의 구조적인 문제를 입체적으로 조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즌 2에서 제일 중요한 인물은 바로 '악인' 이자경이다. 한 PD는 이자경에 대해 "단순한 악인이 아니다. 자신의 아픔에는 민감하면서 타인의 아픔에는 둔감한 독특한 소시오패스다. 기존 드라마 악역과는 다르다. 피해자이면서 동시에 가해자"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고현정은 '조들호2'로 1년 여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됐다. 그는 앞서 '리턴'에 출연할 당시 주동민 PD와의 갈등으로 극에서 하차한 적이 있기에, 이번 복귀에 시선이 쏠리는 게 사실. 현재 함께 작업을 하고 있는 한 PD는 "사실 고현정이 '리턴' 때문에 논란이 있었지만, 이 양가적인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는 사람을 찾아봤는데 (고현정이) 최적이었다. 촬영을 해보니까 옳은 선택을 했다는 생각이다. 같이 일해보니까 왜 고현정이 최고의 여배우인지 명확하게 알겠다"라며 고현정을 치켜세웠다.

또한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 한 PD는 "현장에서 박신양, 고현정을 형, 누나라고 부른다. 두 분과 잘 지내고 있다. 내가 경험하고 있는 박신양, 고현정은 내게 힘이 되는 사람들이다. 내 짐을 같이 들어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감독으로서 일하기 최고다.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한 표현을 하지 않는다. 감독으로서 복 받았다고 생각할 정도다. 업계 선배님이지만 엄격하게 예의를 차리는 분들도 아니다. 현장 갈등도 없고… 더할 나위 없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조들호2' PD가 배우들을 캐스팅할 때 집중한 건 바로 연기력이다. 한 PD는 "이 드라마에 등장하는 고정 캐릭터가 32명이다. 모든 사람들은 연기력만 보고 캐스팅을 했다. 캐릭터를 명확하게, 공감가게 그리는 것에 신경을 썼다. 고현정, 박신양 등 2명의 연기신이 있어서 도움을 받고 있다. 1회에서 시대 4개를 왔다 갔다 하는데 헷갈리지 않는 건 박신양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한 PD는 "시청률은 전작만큼만 나와도 감사하겠다"며 "감독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명확하게 있다. 철학적 베이스가 있어서, 보통의 다른 드라마에서 안하는 짓을 하고 있다. 너그러운 시선으로 봐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조들호2'는 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