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내 뒤에 테리우스' 작가 "소지섭 생각하고 써, 출연 감사"
연예 2018/12/30 22:27 입력

100%x200

'2018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내 뒤에 테리우스' 작가가 수상 후 소지섭에서 고마움을 표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암로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8 MBC 연기대상'에서는 '내 뒤에 테리우스' 오지영 작가가 작가상을 수상했다.

오 작가는 수상 후 "2018년도가 마무리될 쯤에 이렇게 귀한 상을 주셔서 진짜 기쁘게 잘 받겠다"라며 기쁨의 소감을 전했다.

이어 "처음에 국정원과 아줌마의 컬래버라는 황당무계한 이야기를 써갔을 때 기꺼이 허락해준 관계자 분들 감사하다. 이 작품은 소지섭을 생각하고 썼는데 수락해줘서 감사하다. 아가씨인데도 아줌마 연기 잘해준 정인선에게도 고맙다. 요원들도 생동감 있는 연기를 해줘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 작가는 "더 재밌고 좋은 대본을 쓰는, 발전하는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김용만, 서현이 진행한 '2018 MBC 연기대상'은 한 해 동안 MBC 드라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 준 연기자들의 공로를 치하하는 축제다. 이 자리에는 강부자, 이휘향, 소유진, 정재영을 비롯해 올 한 해 MBC 드라마를 빛낸 연기자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