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내 뒤에 테리우스',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 수상
연예 2018/12/30 22:22 입력

100%x200

'2018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내 뒤에 테리우스'가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가 됐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암로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8 MBC 연기대상'에서 '내 뒤에 테리우스'는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로 선정됐다.

드라마를 연출한 박상훈 PD는 "시청자분들 감사하다. 오지영 작가님과 한 작업이 좋은 드라마로 결실 맺어서 기쁘다. 이 이야기 알아봐 준 소지섭 선배님 고맙고, 잘해준 정인선, 세미씨와 기영씨 비롯한 멤버들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즐겁게 작업했다. '드라마를 이렇게 찍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재밌었다. 나는 웃는 것과 큐 사인 두 개만 했다"며 "폴란드부터 한국까지 굉장히 먼 여정이었다. 더울 때 촬영을 시작해서 많은 스태프들이 고생했는데 감사하다. 앞으로 더 좋은 드라마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용만, 서현이 진행한 '2018 MBC 연기대상'은 한 해 동안 MBC 드라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 준 연기자들의 공로를 치하하는 축제다. 이 자리에는 강부자, 이휘향, 소유진, 정재영을 비롯해 올 한 해 MBC 드라마를 빛낸 연기자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