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 한류스타 입지 굳힌다…홍콩·태국 단독 팬미팅 개최
연예 2018/12/12 15:08 입력

100%x200

키이스트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차세대 한류스타’ 우도환이 홍콩, 태국 팬들과 만난다.

우도환은 오는 2019년 1월19일 홍콩, 2월2일 태국에서 단독 팬미팅을 개최하고, 아시아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지난 8월 데뷔 후 처음으로 일본에서 팬미팅을 개최했던 우도환은 이번 홍콩, 태국 팬미팅으로 아시아 팬들과 만나 차세대 한류 스타로서의 입지를 확실히 다질 계획이다.

지난 2011년 데뷔한 우도환은 2016년 영화 ‘마스터’에서 강렬한 존재감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OCN ‘구해줘’, KBS 2TV ‘매드독’, MBC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주연으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특히 지난 2017년에는 드라마 ‘매드독’에서 가혹한 운명의 김민준을 연기하며 복합적인 감정을 훌륭히 소화해 ‘괴물 신인’ 수식어와 함께 KBS 연기대상 남자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처럼 실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우도환은 국내 뿐만 아니라 아시아 국가에서도 관심이 가져왔다. 우도환의 출연 작품이 일본, 홍콩, 대만, 태국, 싱가포르 등에서 방영되면서 관심이 커졌다. 특히 태국에서는 ‘매드독’이 홍콩에서는 ‘위대한 유혹자’ 반응이 뜨거워 팬미팅 요청이 쇄도했다.

주최 측 관계자는 “우도환은 한국에서도 ‘괴물 신인’으로 불리지만, 아시아 국가들에서도 ‘라이징 한류 스타’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면서 “팬들뿐만 아니라 현지 매체 등에서도 우도환을 향한 지대한 관심으로 인터뷰, 패션지 커버 등의 요청이 있어 차세대 한류스타로 성장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홍콩에서 열리는 우도환의 팬미팅 ‘2019 WOO DO HWAN 1st FAN MEETING IN HONG KONG’은 2019년 1월19일 구룡베이 국제 무역 박람회 센터에서 열리며, 태국에서 열리는 ‘2019 WOO DO HWAN 1st FAN MEETING IN BANGKOK’은 2월 2일 방콕 덕터 타원 펀빠파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다.

한편 우도환은 2019년 개봉 예정인 영화 ‘사자’ ‘귀수’를 촬영 중이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