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왕' 배두나 "미녀·섹시★ 아닌데 로비스트 역 제안 받아"
연예 2018/11/19 11:26 입력

100%x200

배우 배두나가 19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마약왕’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마약왕'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1970 년대,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송강호 분)이 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2018.11.1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배두나가 미녀도 섹시스타도 아닌데 로비스트 역을 제안받았다며 배역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배두나는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마약왕'(우민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처음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때 감독님이 전형적인 로비스트 역할을 원한 게 아닌가 보다 싶었다. 나는 미녀 스타 섹시 스타도 아닌데"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연기를 마음대로 했다"며 "그리고 송강호 선배님과 호흡해서 좋았다"고 짧은 소감을 밝혔다.

'마약왕'은 1970년대 신이 내린 손재주로 단숨에 마약업을 장악한 밀수업자 이두삼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강호가 주인공 이두삼 역을 맡았고, 조정석이 이두삼을 잡기 위해 나선 열혈 검사 임인구 역을, 배두나가 이두삼과 손잡는 4개국어 능통 로비스트 김정아 역을 맡았다. 또 김대명이 이두삼의 사촌동생 이두환, 김소진이 이두삼의 조강지처 성숙경 역을 맡았다.

한편 '마약왕'은 12월 19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