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이휘향, 따귀 컬렉션 공개 "이제는 감동주는 역할하고파"
연예 2018/10/11 09:36 입력

100%x200

MBC '라디오스타' © News1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이휘향이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특집으로 이휘향, 안재모, 강세정, 성혁이 출연해 넘치는 끼와 어디에서 본 적 없는 반전 매력을 자랑했다. 안 때려본 뺨이 없는 37년 경력의 따귀 장인 이휘향의 박신혜부터 고현정에 이르는 '따귀 컬렉션'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는데, 이 모든 신에는 그녀의 연기 열정이 담겨 있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특히 이휘향에게 독하게 맞아본 안재모, 강세정, 성혁이 이휘향의 손맛을 증언함과 동시에 물오른 입담을 자랑하며 수요일 밤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시청률 역시 1부 동 시간대 1위, 수도권 기준 평균 시청률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해 의미를 더했다.

독한 악녀 연기로 독보적인 '센 캐릭터'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이휘향은 이미지 변신을 위해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고 밝히며 "나오기 전에 머리부터 잘랐다. 세 보이는데, 머리까지 올리고 있으면 사람들이 말을 못 붙이더라. 이번 드라마 끝나고 확 잘라버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미지 변신을 꿈꿨지만 37년 연기 경력의 따귀 장인 이휘향이 출연한 만큼 악역과 ‘뺨 때리기’와 관련된 질문을 안 할 순 없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손맛을 지나갔는지 기억나느냐"는 차태현의 질문에 이휘향은 "저는 지나간 것을 잊어버린다"고 말하면서 "박신혜가 좀 심하게 많이 맞았다"고 답했다.

이후 차태현은 이휘향이 때린 '따귀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휘향이 "나는 정말 잊고 싶었던 기억인데, 내가 이럴 줄 알았어"라고 웃음을 참지 못하자 윤종신은 "고현정 씨까지 폭넓게 때리셨다"고 포인트를 짚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휘향은 "남자들도 많이 맞았다"고 미안해했고, 그에게 맞은 적이 있는 성혁은 "막 맞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를 알았다"고 증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근데 때리는 입장이 결코 좋지 않다”고 고백한 이휘향은 "때리고 나서 일일이 '아팠지 미안해'고 말하면 연기니까 프로답지 못하기 때문에 돌아서야 하는데, 그때 마음이 굉장히 아프다"고 털어놓았다. 이와 동시에 이휘향은 "저는 때리는 철칙이 있다. 어떻게 때릴거다는 자세히 얘기해주지 않는다. 미리 말하면 다 계산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너를 때릴 거니 맞을 준비는 하고 있으라고만 말해준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때리는 연기가 언급되자 이휘향은 "내가 그렇게 때리는 연기만 한 건 아니다. 그게 부각이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휘향은 "이제껏 때리는 장면을 그저 ‘잘해야지’ 생각만 갖고 했다. 이런 장면은 감탄을 줄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도 "이제는 감동을 주는 역할을 하고 싶다. 이제 감탄은 후배들 몫인 것 같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