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내뒤테' 소지섭, '심쿵' 유발한 정인선의 흑기사
연예 2018/10/11 06:30 입력

100%x200

소지섭 © News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정인선의 흑기사로 활약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김본(소지섭 분)은 납치 당한 고애린(정인선 분)을 구하기 위해 발벗고 나서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본은 고애린을 납치한 진용태(손호준 분)의 부하들을 처리한 뒤 고애린, 진용태가 있는 창고 내부로 진입하려 했지만 상황은 이미 종료됐다. 이후 홀로 집으로 걸어가던 고애린을 뒤에서 묵묵히 바라보던 김본은 전화를 걸었다. 고애린에게 "아직까지 안 오고 뭐하냐. 어디냐"라고 묻더니, 이내 로맨틱하게 고애린 눈앞에 나타나 '심쿵'을 유발했다.

그제야 고애린은 긴장의 끈을 풀고 자리에 털썩 주저앉았다. 김본은 그를 일으켜 세운 뒤 "괜찮냐"라고 물었다. "정말 무서웠다"라고 털어놓은 고애린을 그윽하게 바라보던 김본은 미소를 지어 이목을 끌었다.

김본과 차를 타고 집에 가던 고애린은 "아까 나랑 전화할 때 꼭 내가 위험할 걸 알고 있던 것 같았는데 어찌 알았냐"라고 물었다. 대답을 망설이는 김본에게 고애린은 "설마 신기라도 있냐"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김본은 "사실 내가 미래를 좀 본다"라고 해 재미를 더했고 이후 김본이 무릎팍도사로 변신한 모습까지 고애린의 상상으로 등장해 웃음을 샀다.

김본은 "오늘 있었던 일, 회사에서 본 것 다 발설하지 말라. 큰일 난다"라고 고애린을 걱정했다. 또 진용태에게 해고 당하면서 일자리를 잃은 그를 걱정, 취직에도 도움을 줬다. 방송 말미에는 고애린이 위험에 처할 것을 예상하고 그를 보호하기까지 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가까워지는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로 발전할지 주목되고 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