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딥:풀이]③ 'SBS 아나 훈남 3인방' 이인권 "'호불호' 있고파"
연예 2018/10/02 10:30 입력

100%x200

SBS 아나운서 이인권 조정식,김윤상(왼쪽부터) [N딥:풀이].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SBS 아나운서 이인권 [N딥:풀이]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SBS 아나운서 이인권 [N딥:풀이]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김민지 기자,강고은 기자 = 아나운서란 어떤 존재일까. 방송국의 꽃이라 불리던 시절도 있었으며 '뉴스' 전달이 아나운서가 가장 갖춰야 할 덕목으로 불릴 때도 있었다. 늘 단정하고 고고한 '품격'을 우선해야 한다는 것 역시, 아나운서를 바라보는 시선 중 쉬이 변하지 않는 것 중 하나다.

그런데 여기 아나운서의 정의를 확장시키는 새로운 세대의 아나운서들이 있다. SBS를 새롭게 이끌어가는 훈남 아나운서 3인방 조정식 김윤상 이인권을 만났다.

2013년 SBS에 입사한 조정식 아나운서는 예능 교양 스포츠 라디오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활약했다. 센스있는 입담은 물론, '랩하는 아나운서'로 화제를 모으며 '음악적' 재능까지 보여주고 있다. 늘 자신이 '막내'라는 생각이었지만, 신입 아나운서를 뽑는 면접관이 됐고, 그를 따르는 후배들도 많아졌다. 요즘 그는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끼며, 남다른 기분으로 아나운서라는 직업을 다시금 받아들이고 있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2015년에 입사했다. '골목식당' '한밤의 TV연예' 등 요즘 SBS에서 가장 활발하게 예능에 출연하고 있다. 초반에는 빠른 속도와 순발력을 요하는 예능계에서 긴장도 했지만, 사람들에게 밝은 웃음을 줄 수 있는 예능의 매력을 느끼며 재미를 붙이고 있다. 야심차게 '백라인'(백종원 라인)을 외치는 '新 아나테이너'다.

이인권 아나운서는 SBS 아나운서국의 막내. 올해 후배들이 입사했지만 여자 아나운서들만 있어 그의 '막내' 자리는 그대로다. 3년차 방송인이지만 '무존재감'인 것이 그의 고민 아닌 고민. 최근 SBS SNS 채널 '스브스뉴스'를 통해 '무존재감 이인권 아나운서 셀럽만들기'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은 주인공이다.

SBS의 훈남 아나운서 3인방을 만난 곳은 SBS 사옥이 있는 서울 목동 근처의 한 작은 바. 실제로 김윤상이 방송을 마친 후 퇴근해 잠시 들린다는 곳. 서로 방송 스케줄이 달라 3개월만에 얼굴을 마주했다는 이들은, 꾸밈없이 자신들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

- 각자 탐나는 자사 혹은 타사 예능이 있다면요.

▶ (이인권) 낚시를 진짜 좋아해서 '도시어부'에 나가고 싶어요. 자막이 정말 제 스타일이에요.(웃음) '불타는 청춘'에도 막내로 출연하고 싶어요. 지금만 가능한 캐릭터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 (김윤상) '빅픽처 패밀리'에 출연해 사진을 찍은 뒤 그걸로 여권을 만들어서 '정글의 법칙'에 나가고 싶네요.

- 본인이 PD라면 어떤 프로그램을 만들어보고 싶나요.

▶ (이인권) 예전에 화제가 된 '느낌표'처럼 공익성도 있고 편하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생겨도 좋지 않을까 싶어요.

▶ (김윤상) 연예인과 아나운서가 대결하는 '기적의 승부사' 같은 프로그램이 부활했으면 좋겠어요. 다시 한번 '아나테이너'의 시대가 와서 거기에 어울리는 방송을 하고 싶어요.

- 조정식 아나운서의 롤모델은 여전히 배성재 아나운서인가요.

▶ (조정식) 성재 선배는 중계 분야에서 '보통명사'가 됐잖아요. 옆에서 지켜보면 나태하지 않게 꾸준히 노력하시는데 그런 모습에서 본받을 점이 많다고 생각해요. 물론 사람마다 개성이 다 다르니까 다른 부분 중에 제가 가진 장점도 있겠죠.

- 조정식 아나운서는 '랩하는 아나운서'로도 유명하잖아요. 제이식스라는 이름도 있고. 프로젝트성이라도 랩을 해보고 싶진 않아요?

▶ (조정식) 원래 랩을 너무 좋아해서 래퍼를 하고 싶었어요. 그런데 요즘은 너무 이런 친구들도 랩을 잘하니까 '이걸로 돈은 벌 수 없겠다' 싶더라고요. (웃음) 그래도 꾸준히 취미로라도 계속 랩을 하고 싶어요. 창작욕구가 있어요. 가사를 쓰고 싶어지는 순간들이 있죠.

- 새로 생겼으면 하는 연관 검색어가 있나요.

▶ (김윤상) 백종원과 '골목식당'요.(웃음) 저는 '백라인'이니까요.

▶ (조정식) 저는 '조정식짤'이요. 꼭 생각만 해도 웃음이 나도 즐거운 것들이 있잖아요. 저에게는 '최양락짤'이 그렇거든요. 우울할 때마다 그걸 봐요. 저도 그렇게 재미 있는 레전드 영상이 생겼으면 해요. 얼마나 기쁘겠어요.(웃음)

▶(이인권) 그보다 먼저 포털사이트에 이름이 검색이 됐으면 좋겠어요. (웃음) 아나운서가 되면 방송을 엄청 많이 하는 줄 알았어요. 스스로 조급함을 느낄 때도 있어요. 선배들이 '사람마다 때가 있다'고 조언을 해줬어요. '차근차근'을 목표로 삼았어요.

- 앞으로 어떤 아나운서로 기억되고 싶나요.

▶ (김윤상) 시청자의 남사친, 여사친 같은 존재가 되고 싶어요.(웃음)

▶ (이인권) 제가 축구를 정말 좋아해요. 박지성 선수가 제 10대의 전부라고 생각할 정도로 영향을 받았죠. 저도 다른 사람들에게 그렇게 기억에 남는 사람이 되고 싶죠. 지금은 호도, 불호도 없는데 '호불호'가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그게 내가 진솔한 모습을 보였다는 거니까요.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