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밴쯔, 초복 맞이 '해신탕' 먹방…무한 반복 '침샘 자극'(종합)
연예 2018/08/10 22:15 입력

100%x200

JTBC 랜선라이프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랜선라이프' 밴쯔가 해신탕 먹방으로 시청자의 침샘을 자극했다.

10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랜선라이프'에서 밴쯔가 초복 맞이 '해신탕' 먹방을 선보였다.

로브스터, 대게 등 해산물을 산 밴쯔가 요리를 시작했다. 또 택배로 받은 항아리를 꺼낸 밴쯔는 "오늘 몸보신하려고 전복장을 따로 준비했다"라고 하자 화면을 보던 출연자들은 깜짝 놀랐다. 이영자도 "전복장이 나올 거라고 생각도 못 했다"라고 감탄했다.

음식 준비를 마치고 방송을 시작했다. 밴쯔가 준비한 어마어마한 양의 해신탕을 본 이영자는 "난 헛살았다. 나도 저렇게는 못 먹어봤다"라고 감탄사를 연발했다.

맨손으로 로브스터를 힘들게 해체하던 밴쯔는 "해신탕이 아니라 실신탕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로브스터의 집게에서 살이 고스란히 빠져나오자 이영자와 김숙은 흥분하며 환호성을 질렀다. 탱탱한 로브스터 살을 맛보는 밴쯔의 영상에 출연자들도 군참을 삼켰다.

게살을 발라내 전복장에 얹어 먹자 김숙은 "이건 반칙이다. 맛있는 거 두 개를 올리면 어떡하냐"라고 괴로워했다. 이영자 또한 "밴쯔는 신이 내린 축복인이다"라고 부러워했다.

밴쯔는 로브스터, 대게, 전복장에 이어 삼계탕을 먹던 밴쯔는 "삼계탕용 닭은 너무 작은 것 같다"라고 말하며 순식간에 닭 한 마리를 해치웠다.

밴쯔는 마지막으로 해신탕 육수로 컵라면을 끓였다. 그걸 보던 이영자는 "컵라면에 수프는 넣지 말지. 수프가 국물의 맛을 다 잡아먹는다"라고 아쉬워했다. 라면을 비우던 밴쯔는 "오늘따라 음식이 없어지는 게 아쉽다"라고 먹방 소감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