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사람이 좋다' 션, 정혜영 위한 이벤트→300켤레 희귀 신발 공개
연예 2018/05/29 09:45 입력

100%x200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힙합듀오 지누션의 션이 출연한다.

29일 저녁 8시55분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아내를 외조하는 션의 일상이 공개된다.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로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배우 정혜영은, 지난 23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남편 션의 외조에 대해 언급했다. 아내의 배우 생활을 적극 지지하는 남편 션이 SNS를 통해 아이들은 다 맡겠다며 강력한 외조 의지를 밝혔다는 것.

이에 션은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최종 리허설 날, 촬영장에 검은 민소매티 차림에 치즈케이크를 들고 나타나기도 했다. '이별이 떠났다'에서 돌이킬 수 없는 한번의 실수로 유부남과 사이에서 딸을 출산해 남들에게 손가락질 받는 인생을 살아가는, 예전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맡아 스트레스가 많았던 정혜영을 위해 17년 전 깜짝 이벤트를 다시 재연한 것이다.

션은 지금도 아내에게 멋진 남자이고 싶어 고강도 운동으로 초콜릿 복근을 만들고 17년 전 이벤트를 똑같이 재현하여 보여주는 세상에 다시 없는 남편이다. 여전히 아내를 보면 가슴이 설렌다는 아내 바보 션은 정혜영을 좋은 아내이자 엄마, 무엇보다 좋은 여자로 살아가게 하기 위해 오늘도 끊임없이 노력한다.

또한 힙합 뮤지션인 션은 자신의 가수 인생이 MBC '무한도전-토토가'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말했다. 자신을 사회복지사로만 알고 있던 어린 친구들이 '토토가' 이후 가수로 알아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형을 통해 힙합을 접하고 홀딱 빠진 그가 '혜영이 남편' 다음으로 불리고 싶은 이름은 '가수' 션이다. 희귀한 힙합퍼의 신발을 모았다는 션의 300켤레가 넘는 화려한 신발이 그의 힙합에 대한 사랑을 가늠하게 한다. 그런 션이 그토록 아끼던 신발을 아내 혜영과 함께 하는 첫 바자회에 내놓게 되는데, 힙합 전사에서 기부천사가 된 션의 속내도 공개된다.

특히 기부 천사로 알려진 션은 900명이 넘는 빈곤 아동의 아버지가 되었고, 아픈 어린이 '은총이'의 삼촌, 루게릭을 앓는 박승일 선수의 친구가 됐다. 션은 기부를 하나의 콘텐츠로 만들어 나가며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최근 션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승일희망재단에서는 9년 만에 기부금 20억을 들여 루게릭 요양 병원을 건립할 부지를 매입했다. 그 현장에서 션은 자신의 외숙모가 얼마 전 루게릭 병으로 사망했다는 아픈 가족사를 밝히기도 했다.

더불어 션은 루게릭 환우들을 위해 2018년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다시 시작하며, 자신을 이어갈 3명의 초특급 스타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션이 이렇게 쉬지않고 누군가를 돕기 위해 끊임없이 움직이는 이유는 어려운 시절 만난 '따뜻한 손길' 때문이었다고 한다. 근육질의 거친 힙합 가수, 기부할 때 제일 행복하다는 착한 삼촌, 그리고 못 말리는 사랑꾼 남편까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션의 다양한 얼굴을 이번 주 방송에서 만나본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