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리턴' 후 첫 심경 "없는 일 일어나…반성하겠다"
연예 2018/04/12 22:13 입력

100%x200

뉴스1 DB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고현정이 SBS 드라마 '리턴' 후 공식석상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심경을 직접 밝혔다.

고현정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씨네큐브에서 진행된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이광국 감독)의 씨네토크에서 오랜 팬의 격려를 들은 후 "일련의 어떤 일을 겪으면서 진짜 반성을 많이 해야겠다 싶었다. 오해도 오해지만 어떻게 없는 일이 일어나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왜 가만있느냐,로도 오해가 생기지? 모든 일이 어떤 일이 일어날 때 나쁜 것만도 없고 좋은 것만도 없다는 걸 느꼈다"며 "이렇게 김포에서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로) 말숙이 할 때를 기억해주시는 분을 영화를 통해 뵐 수 있다니 이건 제가 정말 잘 살아야 하는 이유다. 그게 다다.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럽게 여자 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분)의 앞에 갑자기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현정, 이진욱이 각각 주인공 경유, 유정 역을 맡았다.

고현정은 지난 2일 열린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의 언론배급시사회 후 진행되는 기자간담회에 불참했다. 지난 2월 SBS 드라마 '리턴'에서 중도 하차 과정에서 제작진과의 의견 충돌과 그로 인해 불거진 잡음을 의식한 듯한 행보였다.

한편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