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렇게 망가져도 돼?" '와이키키' 대세배우들, 美치게 웃긴다
연예 2018/02/05 14:59 입력

100%x200

배우 손승원(왼쪽부터), 김정현, 이이경이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김정현 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분),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 분),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에서 펼치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렸다. 2018.2.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주역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이경, 고원희, 김정현, 이창민 감독, 정인선, 손승원, 이주우.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김정현 분),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분),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 분),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에서 펼치는 좌충우돌 이야기를 그렸다. 2018.2.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렇게 망가져도 되나' 싶을 정도로 몸바쳐서 연기하고 있습니다." 제대로 웃기는 '으라차차와이키키'가 안방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의 제작발표회가 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이주우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 꾸는 불운의 아이콘 동구(김정현 분)와 똘기 충만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분), 반백수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 분)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살면서 일어나는 포복절도 에피소드를 다룬 청춘 드라마다.

장르물로 가득한 브라운관에 오랜만에 등장한 싱그러운 컬러의 청춘 드라마다. 이창민PD도 "개인적으로는 이런 드라마 하나쯤은 있어도 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었다. 억지로 웃음을 강요한다기보다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재미난 드라마로 접근하면 좋지 않을까 싶다"고 소개했다.

지난해 '대세'로 급부상한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이 출연한다. 김정현은 '학교2017'로, 이이경은 '고백부부'로 손승원은 '청춘시대2'로 주목을 받은 배우들. 이창민 PD는 "배우들에게 미안한 이야기이지만 나는 '대세배우'인지 잘 몰랐다. 오디션을 통해서 모든 배우를 뽑았다. 대세라서 이들을 캐스팅한 것이 아니다. 이 친구들은 몇년안에 좋은 배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개인적으로는 오디션을 통해서 내가 모든 주인공을 뽑은 첫 작품이어서 의미가 있다"고 했다.


또 취업준비생, 지망생, N포 세대 등 청춘들의 현실적인 이야기를 다루냐는 물음에 "너무 무거운 소재를 다루거나 사회적인 이슈를 건드리기보다는 현실에 있을 법한, 한번은 누구나 경험해봤을 법한 일상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싶었다. 기본적으로 젊은 친구들이 이 시대를 살면서 겪는 문제를 가볍게 터치하는 방식으로 그릴 것이다"고 답했다.

'학교2017'에서 '츤데레' 반항아 연기를 선보였던 김정현은 코믹 연기 변신에 대해 "이번 작품에서는 앙상블이나 케미스트리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하는 것 같다. 이때까지 했던 내 연기와는 아주 다른 느낌과 호흡과 캐릭터의 템포를 쓰려고 한다. 그런 점에서 차별점을 줄 수 있다. 많이 배우고 있다. 사실 오늘 첫방송이 어떻게 나올지 떨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창민 PD도 "김정현의 전작을 보지는 못 했는데 ('와이키키'의) 동구 역할이 더 잘 어울리지 않나 싶을 정도로 충분히 잘 소화하고 있다. 방송을 보면 전작이 생각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김정현에게 힘을 실어줬다.

'고백부부'에 이어 또 다시 코믹 연기를 선보이는 이이경은 "'고백부부'에서 체중을 7kg 정도 늘리고 파격적으로 긴 머리를 했다. 실제로 나는 재미난 사람이다. 내 옷을 입은 것마냥 연기했다. 이번에는 코믹의 끝을 찍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현장에서 '이 정도까지 망가져도 되나' '이것이 이 친구의 유작인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몸을 바쳐서 연기하고 있다. 장르를 가리지는 않는다. 재미있고 더 깊게 가보고 싶었다. 배꼽 잘 잡고 봐달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정인선 고원희 이주우 세 여배우도 변신한다. '싱글맘' 연기를 하게 된 정인선은 "나 역시 걱정을 많이 한 캐릭터다. 내가 경험이 없기도 해서 실제 주변의 '엄마'들에게 많은 것을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어 "고민을 많이 했는데 무겁고 슬프게 표현하지는 않으려 한다. (상황을) 이겨나가는 한 아이의 엄마로서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도 조심스러워하면서 연기를 하고 있다. 감독님과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캐릭터를 표현하고 있다. 성급하지 않게 잘 준비해서 표현하겠다"고 덧붙였다.

'맨투맨'으로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이창민 감독과 '푸른 거탑' 시리즈와 '모던파머'를 통해 허를 찌르는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웃음을 선사한 김기호 작가 등이 의기투합했다. 5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