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논란' 바이브 측 "여성 비하·성형 비난 의도 없어, 죄송"
연예 2018/01/02 14:04 입력

100%x200

바이브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바이브의 여성 비하 논란에 대해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바이브 소속사 메이저나인은 공식 홈페이지에 "지난 29일 진행된 '발라드림 IV' 바이브 공연 중 '압구정 4번 출구' 구성이 관객 여러분께 불쾌함과 언짢음을 드렸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시 한번 저희 공연을 반성해보게 됐다"며 "'압구정 4번 출구' 무대는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형을 비난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 영상과 멘트로 재미요소를 더하는 과정에서 지나친 구성으로 관객 여러분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변명의 여지없이 저희의 실수고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인 공연이 이번 문제로 많은 분들께 상처를 드릴 수 있다는 사실에 부끄럽고 마음이 무거워진다. 이번 공연이 아쉽고 불편하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또한 향후 동일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바이브는 지난해 12월 29일 진행된 콘서트에서 본인들의 곡 '압구정 4번 출구'를 부르며 여성 관객들의 외모를 평가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다음은 바이브 측 공식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메이저나인 입니다.

발라드림 IV 총 5회 공연이 마무리되었습니다. 발라드림 콘서트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지난 29일 진행된 '발라드림 IV' 바이브 공연 중 ‘압구정 4번 출구’ 구성이 관객 여러분께 불쾌함과 언짢음을 드렸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시 한 번 저희 공연을 반성해보게 됩니다.

‘압구정 4번 출구’ 무대는 여성을 비하하거나 성형을 비난하려는 의도가 아닌 영상과 멘트로 재미요소를 더하는 과정에서 지나친 구성으로 관객 여러분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변명의 여지없이 저희의 실수고 잘못입니다.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인 공연이 이번 문제로 많은 분들께 상처를 드릴 수 있다는 사실에 부끄럽고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이번 공연이 아쉽고 불편하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또한 향후 동일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불편함을 끼친 점 사과드립니다.

- 메이저나인 임직원 일동 -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