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밤도깨비' 보아, 예능 적응력도 No.1 …고정출연 가나요?
연예 2017/11/19 19:41 입력

100%x200

© News1 JTBC 캡처

100%x200

© News1 JTBC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밤도깨비' 보아가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다. 멤버들과 잘 어우러지며 '밤도깨비'의 제주도여행을 더욱 유쾌하게 이끌었다.

19일 방송된 JTBC 불면 버라이어티 '밤도깨비'에는 '아시아의 별' 보아가 출연해 멤버들과 제주도 여행을 즐겼다.

이날 이수근은 소속사 식구이자 절친한 동생인 보아와 함께 제주도에 나타났다. 앞서 이수근은 보아와의 친분을 자랑하며 '밤도깨비' 섭외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수근은 '밤도깨비' 멤버들이 이를 믿지 않았다고 서운해 했다. 보아는 "우리는 진짜 왜 친해? 나도 잘 모르겠어. 그게 진짜 친한 것이다. 예전에 '승승장구' 나갔을 때도 이상하게 오빠가 편했다. 같은 회사가 아니어도 좋았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보아를 보고 놀란 표정을 지었다. 종현은 "우리 대표님이다"고 말했다. 보아와는 '프로듀스101'에서 MC와 참가자로 만난 사이였던 것. 두 사람은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종현은 "보아에게 한번 혼난 적이 있다. 그때 보아 누나가 카리스마가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보아가 여자로 보인 적은 없었냐'는 이수근의 질문을 받고 "연습생들이 보아 누나가 오는 걸 너무 좋아했다. 뒤에서 애들끼리 '보아 대표님' 예쁘다고 이야기했다"고 답했다.

보아와 '밤도깨비' 멤버들은 제주 한림읍에 위치한 한 분식집을 찾았다. 흑돼지 튀김, 한치 튀김을 주 메뉴로 하는 이 분식집은 오픈 전부터 손님들이 바글바글했다. 멤버들에게 주어진 미션은 다른 손님들에게 들키지 않고 음식을 사오는 것. 이수근 정형돈 박성광 이홍기가 변장을 하고 시선을 끄는 사이 보아가 음식을 사오는데 성공했다. 이들은 튀김을 먹으면서 "이렇게 맛있을 수가 있냐"고 놀랐다.

제주의 한 바닷가에 도착한 멤버들은 즉석게임으로 신발던지기를 했다. 보아가 성공한 가운데 멤버들 속속 성공의 환호를 내질렀다. 그러나 이홍기만 실패, 결국 바닷물에 입수해 색다른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오후 4시부터 여는 돌문어덮밥집으로 향했다. 브레이크타임 중인 이 식당의 문 앞에는 '웨이팅 보드'가 있었고 이미 세 팀의 손님들의 연락처가 적혀있었다. '밤도깨비'는 줄을 서는 것이 아닌, 이름을 적는 방식은 몰랐던 것. 이에 방송 최초로 1등에 실패했다. 박성광은 "이제 적어두는 것도 미리 알아봐야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박성광의 역할이 그런 것 아니냐고 몰아세웠다. 이홍기는 반성한다는 박성광에게 "그냥 하차를 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보아는 "그럼 그 자리에 내가 들어가겠다"고 고정 욕심을 드러냈다. 박성광은 "그럼 내가 빠지겠다"고 자진 하차의사를 밝혀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