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째 데뷔' 이기광, 8년 전 AJ 뛰어넘는 '인생 솔로' 선보일까 [종합]
연예 2017/09/04 11:52 입력

100%x200

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무려 '4번째 데뷔'라는 이색적인 타이틀을 갖게 된 하이라이트 이기광이 8년 전 AJ를 뛰어넘을 수 있을까?

이기광은 4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레 필레소피에서 열린 이기광 솔로앨범 'ONE' 음감회에서 8년 만에 솔로 앨범으로 돌아오게 된 것에 대해 "8년 AJ의 무대를 봤다. 힘든 춤을 추고 있음에도 라이브를 잘하는 모습에, 이 친구가 그 당시에도 정말 열심히 노력을 했구나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무리 연륜이 쌓이고 많은 경험으로 여유를 갖게 됐다고 하지만, 그 당시 이기광이 했던 피나는 노력이 있어서 그런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서 최선을 다해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나 혼자 만의 좌우명이지만, 몸을 쓰는 모든 일은 움직이고 노력한 만큼 나온다. 이번 앨범 무대 또한 그 당시 AJ에 뒤쳐지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솔로 가수로서의 각오를 다졌다.

이기광은 지난 2009년 AJ라는 예명으로 데뷔앨범을 발매한 바 있다. 비스트로 데뷔한 후 약 8년 만에 다시 솔로 아티스트로 돌아온 그는 자신의 '진짜' 이름을 건 첫 번째 앨범을 내놓는다. 이날 눈길을 끌었던 것은 솔로 데뷔가 이기광의 4번째 데뷔라는 점이다.

이기광은 AJ에 이어 비스트, 하이라이트로 데뷔한 후 다시 4번째 '솔로 가수' 이기광으로 데뷔하게 된 것에 대해 "우선 네 번의 데뷔라는 게 쉽지 않은 경험인 것 같다"며 "많은 경험들이 있었기에 이기광의 솔로 앨범이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런 것들이 밑바탕이 되지 않았다면 이 앨범이 나올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AJ, 비스트, 하이라이트로 갈고 닦은 무대 경험과 음악들이 나에게 피와 살이 돼서 지금의 이기광 솔로 앨범이 탄생할 수 있게 하지 않았을까"라고

'ONE'에는 총 8곡이 수록돼 있다. 타이틀곡 'What You Like'는 하우스 기반의 리듬과 미니멀한 편곡이 인상적인 퓨쳐 R&B 장르의 곡으로 하이라이트의 멤버 용준형이 속한 작곡팀 굿라이프(용준형, 김태주)가 작사와 작곡, 편곡을 담당했다. 좋아하는 이성을 향한 솔직하고 재치있는 가사가 돋보인다.

이기광은 이번 앨범의 프로듀서를 맡았을 뿐 아니라 8곡 중 6곡의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사실을 밝혔다. 그는 타이틀 곡으로 자신의 곡이 아닌 굿라이프의 곡을 택한 이유에 대해 "시간이 점점 가고, 타이틀곡 작업하는 게 쉽지 않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그전에 굿라이프 준형이에게 부탁도 해놨고, 제가 타이틀곡으로 작업한 것보다 월등히 준형이가 준 곡이 너무 좋았다"며 "무대에서 제가 어떻게 표현하고 어떻게 즐기면서 할 수 있을지가 노래를 들으며 상상이 되더라. 지금까지 그런 곡이 없었다 가장 제가 하고자 했던 방향성과 비슷했던 준형이 곡을 타이틀곡으로 사용했다"고 동료에 대한 신뢰를 보였다.

대부분의 곡이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R&B와 일렉트로닉, 힙합 계통의 음악으로 채워졌다. 그는 이번 앨범을 R&B 곡들로 채운 이유에 대해 "워낙 R&B 장르를 좋아하고, K팝, 해외 곡 장르를 가리지 않고 듣는데, R&B 장르를 자주 즐겨 들으니, 작업을 하면서도 그런 것들이 나에게도 편하고 즐겁고, 완성도나 만족도가 높게 나타나는 것 같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ONE'은 4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