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PD "'조작'과 비슷? 좋은 작품이지만 많이 달라"
연예 2017/08/30 14:28 입력

100%x200

이윤정 감독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드라마 ‘아르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8.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tvN 새 드라마 '아르곤'을 연출하는 이윤정PD가 "'조작'과 같이 기자들의 이야기지만 많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아르곤'은 30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위치한 아모리스홀에서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윤정 PD는 비슷한 시간대 방송 중인 기자 소재의 '조작'애 대해 "'조작'을 재미있게 봤다. 비슷하지 않을까 걱정도 됐지만, 많이 다르더라. '조작'은 사건 중심인 것이고 우리 드라마는 사람이 중심이다. 만든 사람 입장에서는 관전포인트를 무엇으로 선택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많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이윤정PD는 "8부작 드라마인데, 기존에 적을 상대로 하거나 큰 사건을 겪거나 하나의 큰 흐름의 줄거리를 가지고 가는 것이 아니라 기자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를 담아낸 사람의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이윤정 PD는 '아르곤'에 대해 "쉽게 생각하면 시사 매거진이나 PD수첩 같은 시사 프로그램같은 것이다. 단신 보도가 아니라 하나의 아이템을 잡아서 깊게 파고드는 프로그램이라고 보면 된다. 기자들 사이에도 보도국과 보도 제작국이 나뉘어져 있지 않나. 우리는 탐사 보도하는 팀이다. 그 팀의 이름이 '아르곤'이다"라고 소개했다.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오직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탐사보도팀 ‘아르곤’ 의 치열한 삶을 그려낸 드라마로, 탄탄한 연기파 배우들로 꽉 채워진 라인업과 치밀한 대본으로 또 한편의 tvN표 명품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아르곤'은 이윤정 감독이 연출하고 구동회 작가의 원작을 바탕으로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세 명의 작가가 공동으로 극본을 집필했다. '하백의 신부 2017' 후속으로 오는 9월 4일 밤 10시 50분 tvN에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