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이불밖’ 이상우·용준형·박재정·강다니엘, 공감 이끈 순도 100% 집돌이들
연예 2017/08/28 07:00 입력

100%x200

MBC ‘이불 밖은 위험해’ 방송 화면 캡처 © News1

100%x200

MBC ‘이불 밖은 위험해’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이상우, 용준형, 박재정, 강다니엘이 날 것의 집돌이 생활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이불 밖은 위험해’에서는 자칭 타칭 집돌이로 불리는 이상우, 하이라이트 용준형, 박재정, 워너원 강다니엘이 한 자리에 모였다.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익숙한 이들은 낯선 공간에서 함께 휴가를 보내며 새로운 추억을 만들기로 했다.

본격적인 휴가가 시작되기 전 집돌이들은 각자 어떻게 일상을 보내는지 공개했다. 이상우는 요리와 청소로 주로 시간을 보낸다고 밝혔고, 용준형은 거의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박재정은 주로 누워있는다고 해 ‘리얼 집돌이’ 다운 면모를 보였으며 시우민은 혼술을 즐긴다고 했다. 강다니엘은 집에서 혼자 게임을 하고 술을 먹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모두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익숙하고 좋은 사람들이었다.

3박 4일 동안 공동 휴가를 보내기로 한 집돌이들은 하나둘씩 숙소로 모였다. 그러나 공동 휴가 장소에서도 이들은 집돌이다운 생활을 이어갔다. 이상우는 집을 모두 둘러본 후 자신의 방으로 향했다. 집 안에 여러 즐길 거리가 있었지만 그가 택한 것은 TV 시청이었다. 뒤이어 숙소에 도착한 용준형은 옷을 갈아입고 휴식을 취했다. 박재정은 짐을 산더미처럼 가지고 숙소에 도착했다. 그는 행거를 옮기던 도중 목마름을 참지 못하고 나온 용준형과 마주쳤고 눈인사를 했다. 스케줄을 마치고 도착한 강다니엘은 만화책을 보며 휴식을 취해 ‘정석 집돌이’ 임을 알렸다.


아침이 되자 이상우는 가장 먼저 잠에서 깼다. 그는 라테를 만들어 먹으며 평화로운 오전을 보냈다. 뒤이어 용준형 역시 아침을 맞이했다. 그는 평소 집에서 즐겨 먹는 김자반과 소시지를 반찬으로 식사를 했다. 이때 이상우가 주방으로 향했고 낯 가리는 두 사람이 드디어 마주했다. 둘은 숨 막히게 어색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시도했으나 이야기가 길게 이어지지 않아 웃음을 유발했다. 박재정은 기상 후 축구 영상을 보며 잠을 깼다. 축구 유니폼을 행거에 걸어 힐링을 즐긴 박재정은 곧 주방으로 가 이상우, 용준형과 인사를 나눴다. 세 사람은 조금씩 이야기를 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새벽에 잠든 강다니엘은 아침 늦게까지 일어나지 못했다. 그는 이상우, 용준형, 박재정이 깨우자 일어났고 이들에게 인사를 했다. 이후 준비를 마치고 나온 강다니엘은 홀로 능숙하게 라면을 끓여먹고 방에서 만화책을 보며 집돌이다운 생활을 제대로 즐겼다.

이상우, 용준형, 박재정, 강다니엘은 각자 다른 스타일을 가지고 있었지만 모두 집을 좋아하고 이불을 사랑했다. 이들은 특별한 장치 없이도 스스로 즐길 거리를 찾았고 자신들만의 취미 역시 존재했다. 순도 100% 집돌이들의 ‘방콕’ 생활은 이를 지켜보는 집돌이·집순이들의 많은 공감을 얻었다.

방송 말미에는 또 다른 집돌이 엑소 시우민의 등장이 예고돼 이들이 보여줄 집돌이 생활과 색다른 공동 휴가 이야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