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 "팬에게 직접 전화? '라스' 후 이젠 못하죠"[인터뷰②]
연예 2017/05/29 07:30 입력

100%x200

© News1 2017. 05. 29 제이스타즈 제공

100%x200

© News1 2017. 05. 29 제이스타즈 제공

100%x200

© News1 2017. 05. 29 제이스타즈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김보석의 삶과 배우의 삶, 그 사이에 있는 김지석이다.

김지석은 최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갖고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비하인드 스토리와 자신의 연기 철학을 밝혔다.

김지석은 ‘역적’에서 연산군 역을 맡아 열연했다. ‘폭군’이라 불리는 연산이 왜 미치광이가 됐는지 그의 악행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 풀어내며 시청자의 지지를 받았다. 그동안 ‘추노’ ‘로맨스가 필요해’ ‘또 오해영’ 등 다양한 작품에서 쌓은 연기내공을 입증, 김지석이라는 이름을 깊게 각인시켰다.

[인터뷰①]에 이어

Q.제일 힘들었던 것은.

“‘추노’는 몸이 힘들었는데 ‘역적’은 아니었어요. 왕이라 액션도 없고 빨리 걸은 적도 없으니까요. 대사가 고어다 보니까 힘들었죠. 저는 대사 숙지가 안 되면 연기를 못 하는 스타일이에요 연산이 혼자 이야기를 많이 하잖아요. 명령을 하거나 그 위에 감정을 싣고 소리 치고 그래야 하니까 대사 외우는데 힘들었죠.”

Q. 자신과 연산을 비교한다면.

“연산이 저와 맞닿는 지점이 있더라고요. 그 사람이 인정받고 사랑 받았다면 어땠을까. 참된 교육을 받고 형제, 가족애가 있고 믿어준 친구들이 있었으면 그런 사단이 났을까 싶었어요. 저도 배우로서 늘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어하거든요. 누구나 그렇겠지만. (웃음) 뭔가를 갈구하고 목 말라있는 점이 비슷했던 것 같아요.”




Q. ‘역적’으로 그 갈증을 채웠나

“조금요. 처음에 저희 부모님도 ‘네가 연산을 한다고?’ 하셨어요. 돌이켜서 잘 생각해보면 이것저것 다해왔거든요. 공포영화도 했고 진지하고 어두운 역할도 해봤고요. 그러니까 결론적으로 사람들이 자신이 본, 자신이 기억하는 이미지로 생각하는 것 같아요. 누군가는 저를 ‘추노’로, 누군가는 ‘로필’로 기억하시겠죠. 이번에는 ‘역적’으로 ‘김지석이 이런 연기를?’ 생각해주신다면 그걸로 좋아요.”

Q. 평소의 김지석은 어떤가.

“대중이 생각하는 것만큼 밝은 사람은 아니에요. 어느 순간부터 밝게 연기하는 저를 발견해요. 그러지 않으면 사람들이 놀라고 실망스러워해요. (웃음) 실망시키고 싶지 않아요. 저는 그냥 섬세한? 사람이 아닐까 싶어요. 많은 이들이 저를 밝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데 연기를 통해 반전을 줬을 때 카타르시스가 있더라고요. 지금은 그 반전이 제 무기라고 생각해요. 즉, 연기를 잘 하면 되는 것 같아요.”

Q. 결혼 생각은 없나.

“돌아갈 데가 있으면 좋겠어요. 그때 맞이해주는 누군가가 있으면 좋겠는데, 너무 먼 이야기죠. 지금 여자친구는 없어요. 빨리 해야 돼요. 연애세포가 죽고 있어서 급합니다. (웃음) 이상형? 글쎄요. 제가 잘 맞춰요.”

Q. ‘라디오스타’에서 팬에게 직접 전화를 한다고 해서 화제가 됐는데.

“그 방송 이후에는 전화 못해요. 지금 전화를 하면 이상하지 않나요. (웃음)그 방송 이후 SNS 쪽지로 전화번호가 진짜 많이 왔어요. 이제는 진짜 전화하면 좀 이상해질 것 같은데. 하하. "





Q. 팬들이 서운해하지는 않을까.

“보석상자 팬클럽과는 요즘도 자주 만나요. 얼마 전에 봉사활동도 같이 하고 팬들하고 술도 자주 마시니까.

Q. 드라마를 계속 했는데 영화 계획은 없나.

“저는 영화와 드라마를 나누는 개념이 없어졌어요. 앞에서 말했듯 작품 선정 기준이 매체가 아니에요. 그런데 확실히 안한지 오래 되니까 안 찾으시기는 한 것 같아요. 뭐든 저는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좋아해주시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Q. 요즘 더 연기에 욕심을 많이 내는 것 같다.

“하늬랑 나눈 이야기인데, 갈수록 연기를 모르겠고 할수록 어려우니까 배역을 맡을 때 더 경건하고 치열해지는 것 같다고 생각해요. 책임감이 따르는 것 같아요. 김보석과 배우 김지석 삶의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이 고민이에요. 예전에는 비교적 구분을 잘 했는데 요즘에는 내가 좀 부서지고 정신적으로 힘들어도 잘 해내고 싶어요.”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