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 "연산 엔딩 바꾸자 제안, 받아준 감독에 감사"[인터뷰①]
연예 2017/05/29 07:30 입력

100%x200

© News1 2017. 05. 29 제이스타즈 제공

100%x200

© News1 2017. 05. 29 제이스타즈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역적'으로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 김지석의 이야기다.

김지석은 최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갖고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비하인드 스토리와 자신의 연기 철학을 밝혔다.

김지석은 ‘역적’에서 연산군 역을 맡아 열연했다. ‘폭군’이라 불리는 연산이 왜 미치광이가 됐는지 그의 악행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 풀어내며 시청자의 지지를 받았다. 그동안 ‘추노’ ‘로맨스가 필요해’ ‘또 오해영’ 등 다양한 작품에서 쌓은 연기내공을 입증, 김지석이라는 이름을 깊게 각인시켰다.

Q. ‘역적’이 종영했다.

“‘연장했으면 좋았을텐데’하는 생각을 해요. 사랑받을 때 더 받고 싶은 마음? 되게 아쉬웠어요. 사랑받을 때 더 받고 싶은데 끝나네요. 드라마는 반응이 빠르잖아요. 방송 끝나면 클립 영상도 바로 올라오고 댓글도 있고, 주변에서 연락도 많이 오고요. ‘아 이게 웰메이드 드라마 힘이구나’ 싶었죠.”

Q. ‘역적’과 연산에 대한 애착이 많았던 것 같다.

“30대 남자배우로서 연산이라는 캐릭터를 맡았다는 것이 의미가 있었죠. ‘역적’을 통해 연산이 재해석됐잖아요. 기존에 사료를 통해서 알고 있던 연산 이외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중점을 뒀는데, 많은 분들의 사랑까지 받았으니까요.”

Q. 김지석의 연산을 다르게 그리기 위해 노력했을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이 폭정을 저지른 광기의 연산 밖에 모르잖아요. 왜 그 사람이 그렇게 될 수 밖에 없었는지 감정이입을 해서 다르게 보여주자 생각했죠. 감독 작가님도 김지석이 연산을 하는데서 오는 반전을 기대하신 것 같아요. ‘의외의 모습’에서 오는 재미가 있을 거라고 하시더러고요. 밝은 이미지를 비틀고 싶다고요.”

Q. 부담스러운 부분은.

“역사적인 인물을 연기하는게 처음었죠. 너무나 잘 알려진 캐릭터고 워낙 많은 선배들이 했던 캐릭터라 이걸 어떻게 김지석의 것으로 만들까 고민했어요. 혹시 드라마에 쓰일지 몰라서 처용무, 장구도 배우고 책도 진짜 많이 찾아봤어요. 연산이 썼던 시까지.”

Q.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더 많은 걸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이었을 것 같다.

“네 그런 마음이었어요. 잘해내야 한다는 부담감을 떨치기 위해서 경건한 마음으로 치열하게 준비했어요.”


Q.댓글도 보나요

“반응은 잘 안 보는 편이에요 리플들 그런거 진짜 안 보는데 좋다고 누가 말해주면 슬쩍 보죠. 칭찬은 고래도 춤 추게 만든다고. (웃음) ‘비트 타는 연산’은 화제가 됐다고 해서 봤어요. 이런 별명이 생긴 것이 처음이라 너무 재밌더라고요.”

Q. 본인이 구축한 캐릭터와 다르게 흘러간 부분도 있었나.

“우리나라 드라마가 대개 권선징악을 중시하고 마지막회가 되면 제자리로 돌아가잖아요. 악인은 회개하고. (웃음) 연산이 참회를 한다? 실제로 리딩을 해보니까 그 감정이 안 나와요. 연산이 해온 것이 있는데 절대 그렇게 될 것 같지는 않더라고요. ‘네놈이 감히?’가 튀어나오지 회개가 안 돼요. 급히 회의를 해서 연산은 끝까지 자신의 신념대로 살 것 같다고 이야기해서 그게 엔딩이 됐어요. 그런 점에서 작가와 감독님에게 감사해요. 배우들의 의견에 열려있어서요.

Q. ‘추노’ ‘또 오해영’ 등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데 주목받는 순간이 짧아 아쉬운 점은 없는지.

“서운하다뇨. 저 선전하고 있는 거예요. (웃음) 예전에는 제가 욕심이 없었던 것 같아요. 남주니 서브니 하는 단어들을 신경 썼는데 지금은 진짜 심플하게 ‘이 작품 메시지가 뭔지’ ‘내 캐릭터가 그 메시지에 부합하는지’ 두 개만 생각해요. 주연이든 조연이든 저는 나름 잘 선택해온 것 같아요.”

Q. 필모그래피를 좋은 작품으로 채우고픈 욕심일까.

“좋은 작품 안에는 제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아 그런 작품 안에는 늘 김지석이 있었구나’ 싶도록.”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