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를 끄는 여자' 전혜빈, 폭주의 시작…악의 축 지각변동
연예 2016/11/14 18:06 입력

100%x200

전혜빈의 폭주가 시작된다. © News1star / 스튜디오드래곤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전혜빈의 폭주로 새로운 판이 짜인다.

현재 방송 중인 MBC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극본 권음미/연출 강대선•이재진)는 종영까지 단 3회를 남겨두고 있다. 그 가운데 '노숙소녀 사건' 재심청구를 발표하는 차금주(최지우 분)를 비롯해, 그를 방해하는 악의 축들의 지각변동이 반전의 재미를 예고해 눈길을 끈다.

그 중심에는 악녀로 거듭난 박혜주(전혜빈 분)가 있다. 박혜주는 이동수(장현성 분)의 협박에 더 이상 휘둘리지 않고 완벽히 폭주하게 된다. 더 큰 권력을 쥐기 위한 박혜주의 움직임이 극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캐리어를 끄는 여자' 제작진은 14회 방송을 앞두고, 묘한 웃음을 짓고 있는 박혜주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의미심장한 박혜주의 모습은 또 한번의 폭풍을 짐작하게 하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공개된 사진 속 박혜주는 오성로펌 대표실에 있다. 그에게 더 이상 불안에 흔들리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먼저 의자에 앉아 있는 박혜주의 얼굴엔 회심의 미소가 가득하다. 무언가를 떠올리는 듯 살짝 올라간 입꼬리, 형형하게 빛나는 눈빛이 시선을 강탈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 박혜주는 깊은 생각에 잠긴 모습이다. 이동수의 명패를 바라보는 박혜주의 얼굴은 싸늘하게 식어 있다. 또 섬뜩한 눈빛을 빛내는 박혜주의 모습에선 독한 기운이 풍겨져 나온다. 이와 함께 박혜주의 묘한 웃음은 그가 어떤 계략을 품고 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박혜주의 계략은 악의 축뿐 아니라, 차금주까지도 뒤흔들 전망이다. 이해관계로 얽힌 관계의 틀어짐과 또 다른 인물과의 결탁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에게 흥미를 더할 예정. 이들 사이에 어떤 음모와 배신이 오갈지, 박혜주가 새로이 짠 판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캐리어를 끄는 여자' 14회는 14일 밤 10시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