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찌?"…'안투라지' 파격 첫방, 서강준 딥키스부터 알몸 목욕신까지
연예 2016/11/05 11:41 입력

100%x200

'안투라지' 각 장면들이 화제다. © News1star / tvN '안투라지' 캡처

(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안투라지'가 첫 방송부터 파격적인 장면들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4일 밤 11시 첫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안투라지'에서는 톱스타 차영빈(서강준 분)의 은밀한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영빈은 전 여자친구(이태임 분)와 차량 데이트 즐기던 도중 진한 딥키스를 나눴다. 또 두 사람 사이 야릇한 대화도 오갔다.



이밖에도 차준(이광수 분)와 이호진(박정민 분), 거북(이동휘 분)은 발가벗은 상태로 목욕탕에서 성적인 농담을 주고 받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차준은 "기승전찌. 남자가 진짜 힘들고 지쳤을 때 여자의 찌찌에 기대면 바로 잠이 든다"고 말했고, 거북은 "유명한 사람의 XX다"며 수위 높은 발언도 거침 없었던 것.

이들은 '고추'라는 단어까지 쓰며 허물없이 얘기했고 여기에 다 벗은 채 보여준 알몸 물싸움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