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성추행"…'캐리어' 최지우, 주진모와 문제적 첫 만남
연예 2016/09/26 17:10 입력

100%x200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26일 첫 방송된다. © News1star / 스튜디오 드래곤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캐리어를 끄는 여자'의 최지우, 주진모가 문제적 첫 만남을 가진다.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극본 권음미/연출 강대선·이재진)는 2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건은 스캔들이 되고, 멜로가 된다"는 드라마 카피처럼, 법정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최지우-주진모의 로맨스는 벌써부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하고 있다.

무엇보다 티격태격 로맨스의 주인공, 최지우(차금주 역)-주진모(함복거 역)의 인연이 어떻게 시작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극 중 최지우는 변호사보다 잘 나가는 유능한 사무장으로, 주진모는 뜨거운 이슈를 몰고 다니는 파파라치 언론사 대표로 등장한다. 접점이라곤 없을 것 같은 두 사람은 다름 아닌 법정에서 만나게 될 예정.



이와 관련 '캐리어를 끄는 여자' 제작진은 첫 방송을 앞두고, 최지우-주진모의 앙숙케미의 시작인 첫 번째 만남을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한껏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최지우와 주진모는 법정 방청석에 앉아있다. 주진모는 재판과는 전혀 무관한 사람처럼 책을 읽고 있으며, 최지우는 그의 앞에서 재판을 경청 중이다.

그러나 연이어 공개된 사진 속, 엄중한 분위기를 깨는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은 이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흥미를 자아낸다. 최지우는 지퍼가 열려 있는 원피스를 입은 채, 뒤로 몸을 돌리고 있다. 자신을 향해 뻗어 있는 손을 저지하듯 꼭 잡고 있는 최지우와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는 주진모의 모습을 통해 두 사람에게 심상치 않은 일이 있었음을 예감케 한다.

본 장면은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도 눈길을 끌었던 장면. "이건 명백한 성추행이에요"라며,억울한 상황을 호소하는 최지우의 모습은 극중 두 사람의 문제적 첫 만남을 예고했다. 과연 법정 안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독특한 인연의 끈을 맺은 두 사람의 만남에 귀추가 주목된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제작진은 "최지우와 주진모가 호흡이 정말 잘 맞는다. 실제로도 오랜 친분을 자랑해서 극중 티격태격 다투는 장면들도 친밀하고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 같다. 이 같은 두 사람의 케미가 화면 속에서도 드러나 극의 재미를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를 부탁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