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 윤용준 "박혜수 캐릭터, 이상형에 가까워"(인터뷰②)
연예 2016/08/20 10:00 입력

100%x200

배우 윤용준이 최근 뉴스1스타와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 News1star/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스타) 명희숙 기자 = 신인배우 윤용준이 JTBC '청춘시대'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박혜수에 대해 언급했다.

윤용준은 최근 뉴스1스타와 만나 "박혜수씨와 함께 연기한다는 말을 듣고 출연작인 '용팔이'를 찾아봤다. 편안하게 연기하는 배우인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촬영장에서 보니 끼도 많고 표현을 잘하더라. 제가 까만 편인데 박혜수씨는 피부가 정말 하얗다. 그게 참 인상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윤용준은 '청춘시대' 속 5인의 여벤져스 캐릭터 중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으로 박혜수가 연기한 유은재를 망설임 없이 꼽았다. 그는 "조곤조곤하고 선한 사람을 좋아한다. 튀지 않으면서도 강한 면이 있는 유은재같은 캐릭터가 실제 이상형과 가장 비슷한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실제 이상형은 크게 정해진 건 없다. 봤을 때 느낌이 좋은 사람이면 이상형이 되는 것 같다. 사람마다 다른 느낌이 있는데 그런 걸 유심히 보는 편"이라고 말했다.

가장 좋아하는 여배우로 전도연을 꼽은 윤용준은 "'프라하의 연인'에서 김주혁 선배님과 함께하실 때부터 팬이었다. 편안함이 느껴지는 목소리 톤이 좋다. 나오는 작품은 다 봤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이어 "롤모델로 삼은 배우는 이병헌 선배님이다. 영화를 분석하기 위해서 여러 번 보는 편인데 '내부자들'은 3번 봤다. 마지막은 이병헌 선배님 연기만 보기 위해서 봤을 정도"라며 "여러 감정이 담긴 눈빛이 정말 소름 돋았다. 제가 부족한 면이 많다 보니 이병헌 선배님 연기를 보면서 많이 공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향후 보여주고 싶은 장르와 캐릭터에 대해 "희극적인 연기에 자신 있다. 사투리도 잘 쓸 수 있어서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정우 선배님이 보여줬던 캐릭터 같은 걸 보여주고 싶다. 또 손호준 선배님과 시트콤같은 장르에서도 한번 호흡해보고 싶다"고 희망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