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장미화, 전남편과 친구 같은 사이 "재결합 권유 있지만…"
연예 2016/02/27 11:27 입력

100%x200

'사람이 좋다' 장미화가 33년 전 이혼 후 이제는 전 남편과의 친구 같은 사이이임을 드러냈다. © News1star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캡처

(서울=뉴스1스타) 온라인뉴스팀 = '사람이 좋다' 장미화가 이혼한 남편과 친구 같은 모습을 보였다.

장미화는 27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전 남편 김태선씨, 아들 김형준씨와 함께 식사를 했다.

세 사람은 편하게 대화를 이어갔다. 장미화의 전 남편은 장미화의 요리 솜씨가 좋았던 것을 칭찬하기도 했다. 제작진이 "주위에서 재결합하라는 말 없냐"라고 묻자 장미화는 "많다"고 하면서도 "깨진 그릇을 본드로 붙여봤자 또 그렇다"고 답했다.



김태선씨는 "아버지로서 미안한 감정을 항상 갖고 있다. 형준이에게 더 잘하고 싶다"며 "아들에게 고맙고 형준 엄마에게도 감사하다. 그래도 헤어졌지만 아들이 있으니까 가족 아닌가. 그러니까 내가 형준엄마에게 잘 해야겠다 싶다"고 이야기했다.

김형준씨는 "어릴 때는 사이가 안 좋았는데 세월이 흘렀지 않나. 다시 만나는 게 힘든데 내가 있으니까 같이 모이는 것 같다. 친구처럼 지내는 게 보기 좋은 것 같다"고 했다.

'사람이 좋다' 장미화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사람이 좋다' 장미화, 전 남편과 친구 같은 모습 보기 좋네", "'사람이 좋다' 장미화, 이혼했어도 가족이라고 다시 모이기 쉽지 않을텐데 대단하다", "'사람이 좋다' 장미화, 저런 가족도 있는거지" 등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