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화만사성' 김소연 "'아이리스' 이후 나이 맞는 역할 찾아"
연예 2016/02/24 15:41 입력

100%x200

얼굴에 예쁜 꽃미소~ 배우 김소연이 24일 오후 인천시 중구 하버파크호텔 그랜드볼룸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star /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배우 김소연이 데뷔 이후부터 지금까지의 자신의 연기 인생에 대해 돌이켰다.

김소연은 24일 오후 2시 인천 중구에 위치한 하버파크 호텔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가화만사성'(극본 조은정 / 연출 이동윤 강인) 제작발표회에서 "어렸을 때는 주어진 배역들이 전문직이었다. 아니면 실제 나이보다 5~6세가 많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그러다보니 배역이 와닿지 않았다. 드라마 '아이리스' 이후 작품들은 딱 내 나이에 맞는 역할이더라. 정말 신났다. 행복하게 했다"며 "그래서 요즘은 엄마나 주부 역할 등 2라운드를 준비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나의 새로운 연기 인생이 펼쳐지는 순간이 되겠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김소연은 '가화만사성'에서 중식당 가화만사성의 맏딸이자 다이아몬드 시월드의 신데렐라 며느리 봉해령 역을 맡았다.

한편 '가화만사성'은 자수성가한 중식당 가화만사성의 절대군주 봉삼봉(김영철 분)과 가족들이 크고 작은 사건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깨닫고 가화만사성을 이루게 된다는 이야기를 그리는 가슴 따뜻한 가족 드라마다. 오는 27일 저녁 8시45분 첫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