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리데이' 류준열 "집안 가득 홍삼 냄새 난다"…왜?
연예 2016/02/24 14:15 입력

100%x200

'글로리데이' 류준열이 집안에서 홍삼 냄새가 나는 이유를 설명했다. News1star/ 고아라 기자

(서울=뉴스1스타) 온라인뉴스팀 = '글로리데이' 류준열이 남다른 체력 관리법을 공개했다.

김희찬은 24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글로리데이'(감독 최정열)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류준열은 자기관리가 철저한 배우다. 류준열 형의 방엔 늘 홍삼캔디와 운동기구가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류준열은 "팬분들이 이 얘기를 듣고 홍삼캔디를 선물로 주셔서 집 전체에서 홍삼 냄새가 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누리꾼들은 "글로리데이 류준열 홍삼 캔디 좋아하는구나", "글로리데이 류준열 홍삼 캔디로 체력 관리했구나", "글로리데이 류준열 홍삼 캔디 먹는 모습 상상하니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글로리데이'는 스무 살 첫 여행을 떠난 네 친구의 시간이 멈춰버린 그날을 가슴 먹먹하게 담아낸 청춘영화로 오는 3월 24일 개봉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