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와 나' PD "동물 사육 아닌 집사의 모습 보여줄 것"
연예 2015/12/15 14:39 입력

100%x200

방송인 강호동이 15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마리와 나'(연출 김노은, 마건영, 오은샘, 정재훈, 이태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star/고아라 기자

(서울=뉴스1스타) 명희숙 기자 = JTBC '마리와 나' 김노은 PD가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밝혔다.

김노은 PD는 15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마리와 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동물 예능은 오래 가지 못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마리와 나'는 사람의 이야기를 다룬 프로그램이다. 강호동씨 같은 경우 아빠의 모습도 나오고 서인국씨는 상남자의 느낌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모습을 끄집어내는 프로그램이다. 사육이 아니라 집사같은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고 덧붙였다.

'마리와 나'는 동물과 인간 사이의 이야기를 담은 예능으로 주인의 피치 못할 사정으로 반려동물을 잠시 맡아 키워주는 내용이다. 강호동, 이재훈, 심형탁, 서인국, 김민재, 아이콘 김진환과 비아이가 출연한다. 오는 16일 밤 10시50분 첫 방송.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