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같은' 박보영 "재회하고픈 배우? 차태현"
연예 2015/10/21 11:48 입력

100%x200

배우 박보영이 21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감독 정기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 News1star 고아라 기자

(서울=뉴스1스타) 명희숙 기자 = 배우 박보영이 재회하고 싶은 배우로 차태현을 선택했다.

박보영은 21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감독 정기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다음 작품에서 만나고 싶은 배우가 누구냐는 질문에 "차태현 선배님과 가장 오래 됐으니까 만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그 다음에는 정재영 선배님과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극 중에서 박보영은 명문대 졸업 후 번번이 취업에 실패하다 연예부 수습사원으로 입사한 도라희 역을 맡아 연기한다.

'열정같은 소리하고 있네'는 취직만 하면 인생이 풀릴 줄 알았던 수습 도라희(박보영 분)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상사 하재관(정재영 분)을 만나 겪게 되는 분투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오는 11월 25일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