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은서, '심장 박동수 올리는 아찔한 노출'
연예 2015/10/02 07:30 입력

100%x200
(부산=뉴스1스타) 권현진 기자 = 아찔한 가슴골.

배우 손은서가 1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1FF)’ 개막식에서 레드카펫을 밟으며 미소를 짓고 있다.

이날 개막식에는 '사도'의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암살'의 이정재, '오피스'의 박성웅, 고아성, 류현경과 탕웨이, 김태용 감독, 하지원, 문소리, 윤석화, 이정현, 김규리, 강하늘, 정우성, 이순재와 강제규, 김기덕, 이병헌 감독, 이광수, 이천희, 박보영, 성동일, 김유정, 손준호, 전도연, 김남길, 지수, 엑소 수호, 김희찬, 김재욱, 채정안, 카라 박규리, 강예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이날을 시작으로 10일간 펼쳐진다. 총 11개부문 75개국 304편의 출품작은 영화의 전당과 해운대 메가박스,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남포동 부산극장 등 6개 극장 41개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