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해찬, 사과로 끝날 일 아냐…정계 떠나라"
정치 2020/01/15 21:01 입력

100%x2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15일 장애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다.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라"라고 촉구했다.

박용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비뚤어지다 못해 부러진 인식이다. 뼛속까지 장애인 비하가 몸에 밴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서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조금 약하다고 한다.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라며 "그런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지 않나. 그래서 그분들이 의지가 강하다는 얘기를 심리학자한테 들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당 출입기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2018년에도 '정치권에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이 많다'고 발언해 비하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장문 사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영상 삭제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공개적으로 석고대죄함은 물론이고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책임지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대표에게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몸이 불편한 사람이 장애인이 아니다. 비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라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