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 한석규에 "그대로 얘기하면 곤란해질 것" 걱정
연예 2020/01/14 21:52 입력

100%x200

SBS '낭만닥터 김사부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낭만닥터 김사부2' 안효섭이 한석규를 걱정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는 김사부(부용주, 한석규 분)의 명령으로 박민국(김주헌 분)이 집도하는 국방장관 수술에 참여하게 된 서우진(안효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우진은 CT 촬영도 없이 수술을 감행했던 김사부를 걱정하며 "어디까지 이야기해야 하냐"고 물었다. 김사부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이야기하라고 답했다. 이에 서우진은 "있는 그대로 이야기하면 곤란해질게 뻔한데"라며 흥분했다.

김사부는 서우진에게 "내가 곤란한데 왜 그러냐"며 물었고, "서우진은 "혹시라도 귀찮은 일이 생길까 봐요"라며 해명했다. 이에 김사부는 웃으며 "집도의는 나였고, 내가 책임져. 네가 본 대로 있는 그대로 일관성 있게 쭉 그대로 말하라"고 말했다.

수술에 들어간 서우진은 끝내 박민국에게 CT 촬영에 관한 질문을 받았고, 서우진은 "상황이 너무 급박했다"며 해명했다. 제대로 답하지 못하는 서우진의 모습에 양호준(고상호 분)이 "입 닫아주는 조건으로 돈 받았냐"고 비아냥거려 수술실의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SBS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