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슛돌이' 이경주, '코너 스로인' 만들었다?…실수 연발에 폭소
연예 2020/01/14 21:15 입력

100%x200

KBS 2TV '날아라 슛돌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날아라 슛돌이' 유일한 여자 선수 이경주가 웃음을 안겼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에서 FC슛돌이 멤버들은 춘천 스포츠클럽 선수들과 첫 경기를 치렀다.

이경주는 교체 선수로 투입돼 같은 팀 골키퍼 이우종의 공을 당당하게 인터셉트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이경주는 코너킥인데 스로인을 하려 해 또 한번 웃음을 선사했다. 이를 중계하던 캐스터 이병진은 "코너 스로인(?)을 처음 만들었다"며 "이제 하나씩 배우는 거다"고 말했다.

이날 이경주는 자신의 얘기를 하는 중계진을 바라보기도. 이병진이 "이경주가 뛰는 걸 보면 '깡'이라는 게 있다"고 하자, 이경주는 중계석을 빤히 쳐다봐 재미를 안겼다. 해설가 박문성은 "얘기 잘해야 할 것 같다"며 웃었다.

한편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은 축구를 통한 어린이들의 성장 스토리를 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