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김성일 "산다라박, 너무 말라 옷 구하기 힘들었다" 고백
연예 2020/01/14 20:53 입력

100%x200

MBC every1 '비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디오스타'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산다라박을 위해 발품 팔아 옷을 구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패션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패풀인풀'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승연과 함께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신우식, 디자이너 박윤희가 출연했다.

김성일은 산다라박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산다라박이 투애니원(2NE1)으로 활동 당시 스타일리스트로 일했던 것.

이어 김성일은 당시 "산다라박이 너무 말라서 한국에서 옷을 사기가 힘들었다"며 자신과 체질이 비슷하다고 밝혔다. 더불어 "동병상련의 아픔으로 딱 맞는 바지를 찾아줘야겠다는 생각에"라고 털어놓으며 바지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었음을 털어놨다.

결국 김성일은 산다라박이 원했던 바지를 구해 선물했다. 김성일은 이어 클라이언트에게 "우리나라에 이 바지가 맞는 사람은 산다라 뿐이다. 우리나라에 있어 봤자 재고로 썩을 뿐이다"라고 설득해 결국 바지를 구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