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안보리 '北인권 회의' 2년 연속 무산"… 美 우회 비판
월드/국제 2019/12/11 06:16 입력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북한 인권 회의가 2년 연속 무산된 가운데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의를 취소한 미 정부를 우회 비판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최대 압박은 가능한 한 광범위한 지원을 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주민 탄압, 테러 활동, 그리고 대량살상무기(WMD) 추구는 모두 철저한 조사를 타당하게 한다"며 "우리는 이를 주도해야 하고, 다른 나라들을 방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안보리 북한 인권 회의를 무산한 것에 대한 견해를 듣고 싶다는 한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앞서 안보리는 '세계 인권의 날'인 10일 북한 인권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그러나 미국이 찬성하지 않으면서 회의는 불발됐다.

작년에 이은 2년 연속 무산으로, VOA에 따르면 유엔 외교관들과 대북 인권단체들은 "인권 문제를 다른 고려사항들과 결합하거나 비핵화 회담의 협상 수단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는 인권 회의 대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 도발 재개 가능성을 다루기 위한 회의 소집을 요청했다.

지난 9일 국무부는 "한반도에 관한 '최신 종합정보'(comprehensive update)를 제공하기 위해 수요일(11일)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며 "이에 따라 권위주의 국가(북한)의 인권 기록에 관한 회의는 연기됐다"고 말했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10일 전화 브리핑에서 안보리에서 추진하던 북한 인권 회의가 취소된 배경을 묻는 말에 "우리는 (11일) 북한의 그 사안들을 다룰 것"이라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