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의 아우라…'남산의 부장들' 인터내셔널 포스터 공개
연예 2019/12/09 15:05 입력

100%x200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 뉴스1

100%x200

'남산의 부장들'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오는 2020년 1월 개봉을 확정 지은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의 인터내셔널 포스터가 공개됐다.

지난 6일 미국 버라이어티는 국내 1월 개봉을 확정한 '남산의 부장들'의 인터내셔널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가장 드라마틱한 순간을 다룬 영화인 만큼 해외에서도 흥미로워 하는 작품이다.

버라이어티는 "'남산의 부장들'은 일본, 필리핀, 싱가폴, 대만에 선판매 됐으며 2015년 '내부자들'로 흥행에 성공한 이병헌과 우민호 감독의 두번째 작품"이라며 "현재 후반작업중인 이 영화는 배우, 감독 조합뿐만 아니라 주제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감안할 때 한국에서 높은 수익을 올리는 영화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번에 공개된 인터내셔널 포스터에는 '남산의 부장들'의 영문 제목인 '더 맨 스탠딩 넥스트'(The Man Standing Next)와 '와이 히 풀드 더 트리거'(Why He Pulled The Trigger)라는 문구가 올라갔다. 권력의 2인자였던 김규평을 뜻하는 영문 제목과 그가 왜 10월26일 대통령을 향해 방아쇠를 당겼는지 질문하는 카피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킨다. 김규평으로 분한 이병헌은 도청 시 사용하는 헤드폰을 착용한 모습, 암살 직전 총을 장전 중인 표정을 담은 이미지로 전 세계 관객들의 눈을 사로 잡는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52만부가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원작을 기반으로, 1979년 10월26일 대통령 암살사건의 현장과 그 이전 40일 간의 흔적을 좇는다. 오는 1월 중 개봉.


[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