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의혹 제기·반박→'미우새' 정상 방송→프러포즈 '눈물'(종합)
연예 2019/12/08 22:24 입력

100%x200

SBS "미운 우리 새끼' © 뉴스1

100%x200

미우새© 뉴스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을 받은 뒤 즉각 부인한 이후 콘서트를 정상적으로 소화하고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도 정상적으로 방송이 됐다. 김건모는 '미우새'를 통해 신부 장지연에게 프러포즈 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8일 오후 9시5분 방송된 SBS '미우새'에는 가수 강다니엘이 게스트로 참석한 가운데 김건모의 프러포즈 장면이 담겼다.

이날 방송이 시작하자마자 김건모 어머니에게 김건모 결혼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신동엽은 "어떻게 이전에 나와서 결혼 이야기를 감쪽같이 말도 안하고 가만히 있을 수가 있나"라며 "연기를 해도 되겠다"고 말했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어차피 알려질 것인데 의연하게 있으면 되는 일"이라며 이어 며느리에 대한 자랑을 이어갔다.

김건모 어머니는 "며느리를 처음 보자마자 나무랄데가 하나도 없다"고 말하며 "처음 만나고 나서 나를 닮아가라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이 "네?"라고 놀라자 김건모의 어머니는 "또 무슨 그런 떫은 표정을 짓고 있냐"고 투닥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김건모 영상에서는 그가 예비 신부를 위해 프러포즈를 준비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건모는 스티로폼에 전하고 싶은 문구를 쓴 뒤 소주 뚜껑으로 꾸미고 여백을 장미꽃으로 꾸밀 계획을 꾸몄다.

김건모는 개그맨 동생들과 함께 프러포즈를 준비하면서 예비 신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건모는 "내가 왜 결혼을 결심했냐면, 계속 밀고 들어왔는데 내가 계속 밀어냈다"며 "그런데 계속해서 밀고 들어오다가 내 안에 자리 잡았다. 그리고 바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우리 엄마와 장교수(장지연)가 별 이야기도 아닌 것으로 환하게 웃는데, 정말 행복한 감정이 들고, 바로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건모는 그러면서도 "우리 장교수가 정말 심성이 곱고 착한데, 요리를 못한다"며 "그래서 우리는 그냥 시켜먹기로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건모는 후배들의 도움을 받아 거대한 프러포즈 장미판을 완성했다. 이후 김건모는 집 바닥에 장미로 장식을 한 뒤 피아노 앞에 앉아 연주를 준비했다.

이후 장지연이 들어왔고, 바닥에 놓인 장미를 보고 크게 놀랐다. 김건모는 프러포즈 판에 적힌 감동적인 문구를 보여준 뒤 연주와 노래를 이어갔다. 김건모는 팀의 곡 '사랑합니다'를 선곡해 한 소절을 부른 뒤 복받치는 듯 마이크에 이마를 대고 한 동안 노래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후 김건모는 노래를 이어갔지만 결국 눈물을 흘렸고, 이를 본 장지연 역시 입을 막으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에 있던 서장훈도 김건모의 영상을 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김건모는 지난 10월 말 피아니스트 겸 작, 편곡가 장지연과 혼인신고를 마쳤다. 두 사람은 내년 5월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한편 지난 6일 방송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는 김건모에 대한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8일 '미우새'에서 김건모가 이전에 촬영해 놓은 분량이 방송될 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김건모가 자신의 의혹을 부인했기 때문에 '미우새' 속 모습은 편집 없이 방영이 됐다.

앞서 6일 방송에서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는 A씨의 발언을 바탕으로, 과거 김건모가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가로세로연구소는 A씨가 오는 9일 김건모를 고소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에 김건모 측은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즉각 반박하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건모 소속사 측 관계자는 뉴스1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난 7일 인천 송도에서 콘서트 '김건모 25th Anniversary Tour-FINALE-인천'도 예정대로 진행했다.


[email protecte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