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특감반원 빈소 방문…檢 "소환여부 알려줄 수 없다"(종합)
사회 2019/12/04 00:12 입력

100%x200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에서 활동 한 것으로 알려진 수사관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2019.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이세현 기자 =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이른바 '백원우 특별감찰반' 소속이었다고 알려진 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수사관의 빈소를 방문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는 그는 최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고 알려졌지만 검찰은 새로운 공보 방침에 따라 이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백 부원장은 이날 오전 10시35분쯤 병원에 도착했다. 그가 빈소에 들어선 이후 문이 닫힌 빈소 안에서는 유족들의 울음소리가 크게 새어 나왔다.

10여분간의 조문을 마치고 빈소를 나선 백 부원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 첩보 보고서 작성을 지시했나" "특감반원을 울산에 내려보낸 적이 있나" "고인께 하실 말씀이 있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꾹 다물다가 자리를 떴다.

이날 백 부원장이 도착하기 전에는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광철 민정비서관, 김영식 법무비서관과 함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김 수석은 "오늘은 고인과 유족들에게 애도를 표하는 조문의 자리였다"며 "고인은 성실하게 본인의 임무를 수행한 훌륭한 공무원이었다"고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김 수석은 "고인이 압박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청와대가 어떤 압박을 한 것은 없는 걸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유족들에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유족들이 고인이 남긴 유품을 빨리 오늘이라도 돌려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숨진 A수사관은 김 전 시장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사건 수사의 참고인이었다. 검찰은 A수사관이 숨진 당일 그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그는 조사를 3시간쯤 앞두고 서초구 소재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백 부원장이 청와대 민정비서관이던 당시 따로 꾸렸다고 알려진 '백원우 특감반' 소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원우 특감반'은 민정비서관실 직제에 존재하지 않는 별도의 감찰팀이었다고 의심받고 있다. 이중 일부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경찰의 김기현 전 시장 수사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백 부원장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과 김 전 시장에 대한 하명 수사를 벌였다는 의혹의 핵심 인물이다. 감찰 무마 의혹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영섭)에서, 하명 수사 의혹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에서 각각 수사하고 있다.

이날 종합편성채널 JTBC는 백 부원장이 최근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검찰은 지난 1일부터 적용된 새로운 공보 방침에 따라 백 부원장이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는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동부지검은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시행 이후 첫 공개여부 심사사건인 '유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심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심의위원회 결의내용을 준수해 사건공보를 진행하겠다'라는 짤막한 입장만을 내놨다. 이뿐 아니라 검찰이 앞으로 준수하겠다는 심의위 결의의 내용이 무엇인지도 공개되지 않았다.


kays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