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김빈우♥전용진, 대청소에 땀 뻘뻘…거실의 대변신(종합)
연예 2019/12/03 23:50 입력

100%x200

TV조선 '아내의 맛'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내의 맛' 김빈우, 전용진 부부가 거실 청소에 나섰다.

3일 오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김빈우, 전용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김빈우, 전용진 부부는 감당되지 않는 아이들 짐으로 인해 대청소를 결심했다. 김빈우는 "신혼 때부터 계속 장난감이 쌓여왔다"고 털어놨고, 모두 공감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김빈우는 아이를 안고 있는 상태라 "내가 코치를 할게"라며 웃었다. 부부는 짐을 옮기는데 의견 차이를 보이며 냉랭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어 김빈우는 아들 율이를 앉힌 뒤 직접 나서 짐을 함께 옮겼다. 둘은 다시 합심 해 분위기를 풀어나갔다. 이 모습을 본 한숙희는 "남편이 천하장사인데 나도 내가 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바쁘게 움직이며 소파를 들어낸 부부는 책장과 선반 조립에 나섰다. 김빈우는 아이를 전용진에게 맡기고, 설명서를 보기 시작했다. 김빈우는 전동 드릴 사용에 난항을 겪으며 어설픈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결국 아이를 재운 전용진이 합세해 속도에 박차를 가했다. 전용진은 "다시는 DIY 사지 마"라고 털어놨다.

깔끔해진 거실에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깨어난 아이들도 놀이방처럼 변한 거실의 모습에 행복해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김빈우는 "일어나면 너무 좋은 거예요. 새 집 같아서"라며 만족해했다.

김빈우와 전용진은 중화요리를 시켜 먹었고, 율이 함께 짜장면을 먹는 모습으로 모두를 미소 짓게 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