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8352조원 실제땅값, 경실련 셈법에 1경1545조원 뻥튀기"
경제 2019/12/03 22:27 입력

100%x200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경제정의실시민연합과 공동으로 ‘대한민국 땅값 추정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동영 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서울에서만 부동산값 1천 조원 폭등했다"며,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값 하향안정 됐다고 발언하게 허위보고 한 참모를 문책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9.12.3/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민주평화당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3일 공동 기자회견를 통해 문재인 정부 임기 절반 동안 대한민국 땅값이 2000조원 상승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정면으로 반박했다.

국토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경실련이 노태우 정부 당시 약 1614조원을 기록한 대한민국 땅값이 2018년 말 기준 약 1경1545조원에 달하며 연도별로는 2년간 2054조원이 오른 문재인 정부가 가장 상승폭이 컸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경실련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현실화율) 추정치는 국토교통부가 분석한 현실화율에 비해 크게 낮다고 지적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경실련은 공시지가의 현실화율을 자체적으로 43%로 산출, 1경1545조원이란 땅값을 계산했지만 여기에 정부 보유토지는 한국은행 기준의 70%로 간주하는 등 모순을 보인다"며 "자체 산출 자체에 합리적인 근거를 찾기 어렵고 2019년 정부가 발표한 현실화율 64.8%를 적용할 경우 2018년 토지시세총액은 8352조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토부는 경실련이 추정한 1979~2018년 기간 토지가격 상승률은 2800%로 국토교통부가 발표하는 지가변동률에 비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토부는 1979년 토지가격 총액을 325조원으로 추정한 근거를 밝히지 않아 경실련 분석방식 검토에 한계가 있다면서도 같은 기간 국토부의 토지가격 상승률은 610%에 불과하다고 언급했다.

이밖에 국토부 관계자는 "지가는 경제상황과 자산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는 것으로, 물가상승률 수준의 가격상승을 정상적인 지가상승률로 보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며 "실제 경실련이 분석한 1979~2018년간 물가는 약 5.1배 상승했지만, 같은 기간 우리경제의 GDP는 54.3배 늘어났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h9913@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